3월 19일 목요일

마가복음 8장 1-26절

1그 무렵에 또 큰 무리가 있어 먹을 것이 없는지라 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2내가 무리를 불쌍히 여기노라 그들이 나와 함께 있은 지 이미 사흘이 지났으나 먹을 것이 없도다

3만일 내가 그들을 굶겨 집으로 보내면 길에서 기진하리라 그 중에는 멀리서 온 사람들도 있느니라

4제자들이 대답하되 이 광야 어디서 떡을 얻어 이 사람들로 배부르게 할 수 있으리이까

5예수께서 물으시되 너희에게 떡 몇 개나 있느냐 이르되 일곱이로소이다 하거늘

6예수께서 무리를 명하여 땅에 앉게 하시고 떡 일곱 개를 가지사 축사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어 나누어 주게 하시니 제자들이 무리에게 나누어 주더라

7또 작은 생선 두어 마리가 있는지라 이에 축복하시고 명하사 이것도 나누어 주게 하시니

8배불리 먹고 남은 조각 일곱 광주리를 거두었으며

9사람은 약 사천 명이었더라 예수께서 그들을 흩어 보내시고

10곧 제자들과 함께 배에 오르사 달마누다 지방으로 가시니라

11바리새인들이 나와서 예수를 힐난하며 그를 시험하여 하늘로부터 오는 표적을 구하거늘

12예수께서 마음속으로 깊이 탄식하시며 이르시되 어찌하여 이 세대가 표적을 구하느냐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세대에 표적을 주지 아니하리라 하시고

13그들을 떠나 다시 배에 올라 건너편으로 가시니라

14제자들이 떡 가져오기를 잊었으매 배에 떡 한 개밖에 그들에게 없더라

15예수께서 경고하여 이르시되 삼가 바리새인들의 누룩과 헤롯의 누룩을 주의하라 하시니

16제자들이 서로 수군거리기를 이는 우리에게 떡이 없음이로다 하거늘

17예수께서 아시고 이르시되 너희가 어찌 떡이 없음으로 수군거리느냐 아직도 알지 못하며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 마음이 둔하냐

18너희가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며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느냐 또 기억하지 못하느냐

19내가 떡 다섯 개를 오천 명에게 떼어 줄 때에 조각 몇 바구니를 거두었더냐 이르되 열둘이니이다

20또 일곱 개를 사천 명에게 떼어 줄 때에 조각 몇 광주리를 거두었더냐 이르되 일곱이니이다

21이르시되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하시니라

22벳새다에 이르매 사람들이 맹인 한 사람을 데리고 예수께 나아와 손 대시기를 구하거늘

23예수께서 맹인의 손을 붙잡으시고 마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사 눈에 침을 뱉으시며 그에게 안수하시고 무엇이 보이느냐 물으시니

24쳐다보며 이르되 사람들이 보이나이다 나무 같은 것들이 걸어 가는 것을 보나이다 하거늘

25이에 그 눈에 다시 안수하시매 그가 주목하여 보더니 나아서 모든 것을 밝히 보는지라

26예수께서 그 사람을 집으로 보내시며 이르시되 마을에는 들어가지 말라 하시니라

떡 없음을 염려하기보다 깨닫지 못하는 둔감함을 걱정해야 한다. 깊이 성찰하지 않으면 말씀을 오해하거나 영적인 무지와 망각 가운데 행할 수 있다. 제자들의 모습이 나의 모습은 아닌지 돌아보자. 바른 깨달음과 온전한 이해를 위해 기울여야 할 노력은 무엇인가?모든 것을 밝히 보는 영안을 주시도록 기도하자.

3월 19일 목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예수님께서 천국복음을 전파하실 때 무리를 먹이기도 하시고 병자들을 고치기도 하셨지만 한 번도 그들에게 뭔가를 기대하시고 요구 하신 적은 없는 것같습니다. 그러나 제자들에게는 너희가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느냐,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하시며 좀 더 높은 수준의 믿음을 요구하고 계심을 읽습니다.
    현실적인 문제, 즉 떡만 생각하는 제자들에게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사는 것이라고 말씀하고싶으신 것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사랑하고, 말씀으로 내 삶을 조명해가면서, 그러나 가끔씩은 넘어져 상처를 내기도 하면서 그렇게 한 걸음씩 주님 앞에 나갑니다.

  • 예수님과 가까이 지내는 제자들도 깨닫지 못하는데 나는 얼마나 깨닫고 살 수 있을지… 현재 상황에서 무엇을 깨닫는 것이 주님이 원하시는 것인지…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