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1일 토요일

마가복음 9장 2-13절

2엿새 후에 예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시고 따로 높은 산에 올라가셨더니 그들 앞에서 변형되사

3그 옷이 광채가 나며 세상에서 빨래하는 자가 그렇게 희게 할 수 없을 만큼 매우 희어졌더라

4이에 엘리야가 모세와 함께 그들에게 나타나 예수와 더불어 말하거늘

5베드로가 예수께 고하되 랍비여 우리가 여기 있는 것이 좋사오니 우리가 초막 셋을 짓되 하나는 주를 위하여, 하나는 모세를 위하여, 하나는 엘리야를 위하여 하사이다 하니

6이는 그들이 몹시 무서워하므로 그가 무슨 말을 할지 알지 못함이더라

7마침 구름이 와서 그들을 덮으며 구름 속에서 소리가 나되 이는 내 사랑하는 아들이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하는지라

8문득 둘러보니 아무도 보이지 아니하고 오직 예수와 자기들뿐이었더라

9그들이 산에서 내려올 때에 예수께서 경고하시되 인자가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날 때까지는 본 것을 아무에게도 이르지 말라 하시니

10그들이 이 말씀을 마음에 두며 서로 문의하되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는 것이 무엇일까 하고

11이에 예수께 묻자와 이르되 어찌하여 서기관들이 엘리야가 먼저 와야 하리라 하나이까

12이르시되 엘리야가 과연 먼저 와서 모든 것을 회복하거니와 어찌 인자에 대하여 기록하기를 많은 고난을 받고 멸시를 당하리라 하였느냐

13그러나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엘리야가 왔으되 기록된 바와 같이 사람들이 함부로 대우하였느니라 하시니라

주님은 세례 요한을 종말의 엘리야로 지칭하시고, 그가 사람들의 무지와 외면 속에 죽었다고 하신다. 이는 자신 또한 고난과 멸시 속에 죽을 것임을 암시하신 것이다. 욕망에 사로잡혀 살면 이 영광의 주님조차 거부하게 된다. 주께 분별력을 달라고 기도하다.

3월 21일 토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부활의 기쁨이있기에 앞서 예수님이 십자가에 돌아가시는 엄청난 고통이 있었는데 나는 기쁨과 영광만 바라보고 고통을 많이 생각못하고 신앙생활해왔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동안 누려온 그 모든 자유와 많은 것들을 당연히 여기고 내가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며 살아온 것을 회개합니다. 이렇게 무력한 내가 하나님을 더욱 열심히 바라보지 못했습니다. 정말 작은 것에도 꼼짝도 할수 없는데 … 불평하지않고 이미 주신 것에 감사하고 나에게 허락하신 것들을 더욱 성실히 이행하는 청지기가 되길 기도합니다.

  • 아 내 맘속에 참된 평화 있네 주 예수가 주신 평화 시험 닥쳐와도 흔들리지 않아 아 귀하다 이 평안함 주가 항상 계서 내 맘속에 주가 항상 계서 아 기쁘다 주 나의 맘에 계서 위로 하시네 어찌 내가 주를 떠나 살까… 찬송가 47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