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금요일

마가복음 11장 1-19절

1그들이 예루살렘에 가까이 와서 감람 산 벳바게와 베다니에 이르렀을 때에 예수께서 제자 중 둘을 보내시며

2이르시되 너희는 맞은편 마을로 가라 그리로 들어가면 곧 아직 아무도 타 보지 않은 나귀 새끼가 매여 있는 것을 보리니 풀어 끌고 오라

3만일 누가 너희에게 왜 이렇게 하느냐 묻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이리로 보내리라 하시니

4제자들이 가서 본즉 나귀 새끼가 문 앞 거리에 매여 있는지라 그것을 푸니

5거기 서 있는 사람 중 어떤 이들이 이르되 나귀 새끼를 풀어 무엇 하려느냐 하매

6제자들이 예수께서 이르신 대로 말한대 이에 허락하는지라

7나귀 새끼를 예수께로 끌고 와서 자기들의 겉옷을 그 위에 얹어 놓으매 예수께서 타시니

8많은 사람들은 자기들의 겉옷을, 또 다른 이들은 들에서 벤 나뭇가지를 길에 펴며

9앞에서 가고 뒤에서 따르는 자들이 소리 지르되 호산나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10찬송하리로다 오는 우리 조상 다윗의 나라여 가장 높은 곳에서 호산나 하더라

11예수께서 예루살렘에 이르러 성전에 들어가사 모든 것을 둘러 보시고 때가 이미 저물매 열두 제자를 데리시고 베다니에 나가시니라

12이튿날 그들이 베다니에서 나왔을 때에 예수께서 시장하신지라

13멀리서 잎사귀 있는 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 그 나무에 무엇이 있을까 하여 가셨더니 가서 보신즉 잎사귀 외에 아무 것도 없더라 이는 무화과의 때가 아님이라

14예수께서 나무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이제부터 영원토록 사람이 네게서 열매를 따 먹지 못하리라 하시니 제자들이 이를 듣더라

15그들이 예루살렘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성전에 들어가사 성전 안에서 매매하는 자들을 내쫓으시며 돈 바꾸는 자들의 상과 비둘기 파는 자들의 의자를 둘러 엎으시며

16아무나 물건을 가지고 성전 안으로 지나다님을 허락하지 아니하시고

17이에 가르쳐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만민이 기도하는 집이라 칭함을 받으리라고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들었도다 하시매

18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듣고 예수를 어떻게 죽일까 하고 꾀하니 이는 무리가 다 그의 교훈을 놀랍게 여기므로 그를 두려워함일러라

19그리고 날이 저물매 그들이 성 밖으로 나가더라

하나님의 나라는 겸손과 성실의 열매를 맺는 자들의 나라다. 눈에 보이는 영광으로 그 나라를 치환하려는 유혹을 버리고 나귀 타신 주님을 기억하자. 이권에 눈 멀고 무기력해진 바리새인의 과오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 나라 가치를 따라 역동적인 믿음으로 살아가자.

3월 27일 금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오늘은 예수님께서 성전을 깨끗하게 하시는 사역을 하십니다. 이 말씀을 갖고 하나님께 기도를 드려봅니다.

    나의 가장 귀한 예수님
    지금 이순간 내 마음에 들어오시사 하나님이 성전이라 하신 나의 마음속에 있는 악한 생각들 (막7:21-22) 곧 음란과 도둑질과 살인과 간음과 탐욕과 악독과 속임과 음탕과 질투와 비방과 교만과 우매함을 둘러 엎으셔서 나의 마음속으로 다시는 지나 다니지 못하도록 하옵소서. 이 모든 악한 것들이 다 내 속에서 나와서 나를 더럽게 하고 있사오니 이에 나를 가르치시며 말씀하시옵소서. “기도 외에는 이런 류가 나갈 수 없느니라”. 내가 하나님의 성전을 더럽히면 하나님이 나를 멸하신다 하셨으니 하나님의 성전이 거룩한것처럼 나도 기도
    로 거룩함을 이루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아멘.

    지금 묵상의 순간 만이라도 깨끗한 성령님을 느끼기 원합니다. 영적 전쟁의 시작은 나의 마음에서 부터 시작되는것 같습니다. 내가 홀로 먼저 시작하면 악한 영들에게 질 수 뿐이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따스한 성령님을 의지합니다. 사무엘의 말씀이 생각 납니다. “주여 말씀하시옵소서 종이 듣겠나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