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8일 토요일

마가복음 11장 20-33절

20그들이 아침에 지나갈 때에 무화과나무가 뿌리째 마른 것을 보고

21베드로가 생각이 나서 여짜오되 랍비여 보소서 저주하신 무화과나무가 말랐나이다

22예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여 이르시되 하나님을 믿으라

23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이 산더러 들리어 바다에 던져지라 하며 그 말하는 것이 이루어질 줄 믿고 마음에 의심하지 아니하면 그대로 되리라

24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말하노니 무엇이든지 기도하고 구하는 것은 받은 줄로 믿으라 그리하면 너희에게 그대로 되리라

25서서 기도할 때에 아무에게나 혐의가 있거든 용서하라 그리하여야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께서도 너희 허물을 사하여 주시리라 하시니라

26(없음)

27그들이 다시 예루살렘에 들어가니라 예수께서 성전에서 거니실 때에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이 나아와

28이르되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느냐 누가 이런 일 할 권위를 주었느냐

29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대답하라 그리하면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르리라

30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내게 대답하라

31그들이 서로 의논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로부터라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아니하였느냐 할 것이니

32그러면 사람으로부터라 할까 하였으나 모든 사람이 요한을 참 선지자로 여기므로 그들이 백성을 두려워하는지라

33이에 예수께 대답하여 이르되 우리가 알지 못하노라 하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믿음이 능력을 이루는 새로운 시대를 살고 있다. 믿음으로 살지 않으면, 권력과 돈의 유혹 앞에 흔들리고, 종교성으로 위장한 채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없다. 바리새인처럼 변질되지 않고 풍성한 열매를 맺기 위해 철저히 자신을 돌아보고 말씀에 자신을 비추어 들여다보자.

3월 28일 토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예수님을 믿는다고하면서 예수님을 닮지못하고 나에게 안맞는 사람은 사랑하지도 용서하지도 못했음을 회개합니다. 그러면서 나는 용서를 구하고 사랑을 구했습니다. 편협하고 이기적인 내모습이 바뀌어 남을 나보다 낫게 여길수 있는 진정한 크리스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깨달음에 감사하며 오늘은 내가 사랑해서 기도가 저절로되는 사람들이 아닌, 그동안 기도하지 못햤던 사람들을 위해 기도해야겠습니다.

  • 들고 나는 것에 대하여 걱정이 없을 때는 몰랐던 많은 것들을 경험하면서, 이런 어려움과 고통이 우리를 정금과 같이 나오게 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도 당신의 자녀들이 오늘의 상황을 어떻게 견뎌내는지 주목하여 보시며 믿음을 찾아보시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