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1일 화요일

마가복음 12장 35-44절

35예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새 대답하여 이르시되 어찌하여 서기관들이 그리스도를 다윗의 자손이라 하느냐

36다윗이 성령에 감동되어 친히 말하되 주께서 내 주께 이르시되 내가 네 원수를 네 발 아래에 둘 때까지 내 우편에 앉았으라 하셨도다 하였느니라

37다윗이 그리스도를 주라 하였은즉 어찌 그의 자손이 되겠느냐 하시니 많은 사람들이 즐겁게 듣더라

38예수께서 가르치실 때에 이르시되 긴 옷을 입고 다니는 것과 시장에서 문안 받는 것과

39회당의 높은 자리와 잔치의 윗자리를 원하는 서기관들을 삼가라

40그들은 과부의 가산을 삼키며 외식으로 길게 기도하는 자니 그 받는 판결이 더욱 중하리라 하시니라

41예수께서 헌금함을 대하여 앉으사 무리가 어떻게 헌금함에 돈넣는가를 보실새 여러 부자는 많이 넣는데

42한 가난한 과부는 와서 두 렙돈 곧 한 고드란트를 넣는지라

43예수께서 제자들을 불러다가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 가난한 과부는 헌금함에 넣는 모든 사람보다 많이 넣었도다

44그들은 다 그 풍족한 중에서 넣었거니와 이 과부는 그 가난한 중에서 자기의 모든 소유 곧 생활비 전부를 넣었느니라 하시니라

경건은 과시하는 것이 아니라 저절로 드러나는 것이다. 마음과 인격이 무르익을 때 은은한 향기로 전해진다. 경건을 흉내 내기 위한 수고를 그치고, 속사람을 단장하는 데 더 많은 공을 들이자. 더 깊은 이해와 성찰에 이르고, 순수한 헌신과 희생이 되게 하자.

3월 31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얼마전 남편에게 ‘ 내가 하나님을 사랑하지 않는것 같아’ 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 나의 하나님에 대한 물질 사용때문에 든 생각이었다. 내가 가진 모든것을 드리고 싶을때가 있는반면, 드리지 못하고 주저 할때가 있다. 여러가지 상황은 뒤로하더라도 나는 그때 망설이고 있었다. 선교지에 급히 필요한 차량이 있어 헌금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전해 받았는데 한달전에 조금 무리가 되는 금액을 보냈던 터라… ‘ 그만큼 하면 되었다고…’ 애써 스스로를 다독이는 나를 보았기 때문이었다. 내 수중에 남편 모르는 비상금이 얼마간 있었음에도 그것이 바닥날것이 두려워 결국 드리지 못하고 남편에게 고백한 것이었다.
    나는 요즘 전보다 신앙이 회복되었다고 생각했으며 감사함도 끊이지 않고 있는데…그것으로 과연 내가 하나님께 어떤 평가를 받을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오늘 말씀을 통해 하게 되었다. 내가 드릴수 있는 얼마를 드릴 수 있는것과 모든것을 드리는 것은 천지차이이다. 나의 중심의 99% 를 원하지 않으시고 100%를 원하시는 하나님께서는 모든것을 드리는 과부의 중심을 나에게 원하실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나는 하나님을 더 사랑하게 해 달라는 간구가 나의 기도제목의 첫번째가 되어 기도를 시작해 본다

    • 귀한 간증의 글에 감사를 드립니다. 섬세하고 구체적인 그리스도인의 삶을 바라는 집사님의 경건을 응원합니다. 주님이 주시는 평안이 늘 충만하길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