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4일 토요일

마가복음 14장 12-21절

12무교절의 첫날 곧 유월절 양 잡는 날에 제자들이 예수께 여짜오되 우리가 어디로 가서 선생님께서 유월절 음식을 잡수시게 준비하기를 원하시나이까 하매

13예수께서 제자 중의 둘을 보내시며 이르시되 성내로 들어가라 그리하면 물 한 동이를 가지고 가는 사람을 만나리니 그를 따라가서

14어디든지 그가 들어가는 그 집 주인에게 이르되 선생님의 말씀이 내가 내 제자들과 함께 유월절 음식을 먹을 나의 객실이 어디 있느냐 하시더라 하라

15그리하면 자리를 펴고 준비한 큰 다락방을 보이리니 거기서 우리를 위하여 준비하라 하시니

16제자들이 나가 성내로 들어가서 예수께서 하시던 말씀대로 만나 유월절 음식을 준비하니라

17저물매 그 열둘을 데리시고 가서

18다 앉아 먹을 때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의 한 사람 곧 나와 함께 먹는 자가 나를 팔리라 하신대

19그들이 근심하며 하나씩 하나씩 나는 아니지요 하고 말하기 시작하니

20그들에게 이르시되 열둘 중의 하나 곧 나와 함께 그릇에 손을 넣는 자니라

21인자는 자기에 대하여 기록된 대로 가거니와 인자를 파는 그 사람에게는 화가 있으리로다 그 사람은 차라리 나지 아니하였더라면 자기에게 좋을 뻔하였느니라 하시니라

십자가 죽음을 앞에 놓고 흔들릴 만한데도 예수님은 가장 단단한 모습으로 그 길을 가신다. 오히려 제자들에게서 배신과 의문, 혼란의 정도가 상승한다. 고난주간 동안 어떤 모습으로 예수님의 곁을 지키며 동참하고 있는지 자신을 점검하자.

4월 4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나의 잘못을 돌이킬 기회가 나의 마음에 찔림으로 계속 다가옴에도 계속 무시하고 옛습관대로 사는 나를 회개합니다. 그럼에도 나에게 말씀을 통해 찔림을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며 지금 이상황에서 내가 해야할 일들을 하나씩 실행하기를 다짐합니다. 내가 보지 못하고 잇는 것들이 보이게 해주시기를 기도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