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5일 주일

마가복음 14장 22-31절

22그들이 먹을 때에 예수께서 떡을 가지사 축복하시고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며 이르시되 받으라 이것은 내 몸이니라 하시고

23또 잔을 가지사 감사 기도 하시고 그들에게 주시니 다 이를 마시매

24이르시되 이것은 많은 사람을 위하여 흘리는 나의 피 곧 언약의 피니라

25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내가 포도나무에서 난 것을 하나님 나라에서 새 것으로 마시는 날까지 다시 마시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26이에 그들이 찬미하고 감람 산으로 가니라

27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너희가 다 나를 버리리라 이는 기록된 바 내가 목자를 치리니 양들이 흩어지리라 하였음이니라

28그러나 내가 살아난 후에 너희보다 먼저 갈릴리로 가리라

29베드로가 여짜오되 다 버릴지라도 나는 그리하지 않겠나이다

30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네게 이르노니 오늘 이 밤 닭이 두 번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31베드로가 힘있게 말하되 내가 주와 함께 죽을지언정 주를 부인하지 않겠나이다 하고 모든 제자도 이와 같이 말하니라

마지막은 어떤 의미에서 또 다른 출발이듯, 헤어짐도 다른 의미에서 마주침이라 하겠다. 주님과의 마지막 만찬은 새 만찬을 예고하고, 주님과의 헤어짐은 부활하신 예수와 실패한 나와의 마주침을 예고한다. 과거의 나와 결별하고 새롭게 주를 만날 준비를 하자.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