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6일 월요일

마가복음 14장 32-42절

32그들이 겟세마네라 하는 곳에 이르매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기도할 동안에 너희는 여기 앉아 있으라 하시고

33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을 데리고 가실새 심히 놀라시며 슬퍼하사

34말씀하시되 내 마음이 심히 고민하여 죽게 되었으니 너희는 여기 머물러 깨어 있으라 하시고

35조금 나아가사 땅에 엎드리어 될 수 있는 대로 이 때가 자기에게서 지나가기를 구하여

36이르시되 아빠 아버지여 아버지께는 모든 것이 가능하오니 이 잔을 내게서 옮기시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37돌아오사 제자들이 자는 것을 보시고 베드로에게 말씀하시되 시몬아 자느냐 네가 한 시간도 깨어 있을 수 없더냐

38시험에 들지 않게 깨어 있어 기도하라 마음에는 원이로되 육신이 약하도다 하시고

39다시 나아가 동일한 말씀으로 기도하시고

40다시 오사 보신즉 그들이 자니 이는 그들의 눈이 심히 피곤함이라 그들이 예수께 무엇으로 대답할 줄을 알지 못하더라

41세 번째 오사 그들에게 이르시되 이제는 자고 쉬라 그만 되었다 때가 왔도다 보라 인자가 죄인의 손에 팔리느니라

42일어나라 함께 가자 보라 나를 파는 자가 가까이 왔느니라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나를 던지는 기도만큼 힘들고 아름다운 기도가 또 있을까… 잠에 익숙한 우리로 인해 주님의 기도 시간만 늘리고 있진 않은가. 고난주간을 순례하면서 기도하러 올라갈 때나 내려올 때 그 차이를 경험하고 있는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