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7일 화요일

마가복음 14장 43-52절

43예수께서 말씀하실 때에 곧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과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무리가 검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4예수를 파는 자가 이미 그들과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아 단단히 끌어 가라 하였는지라

45이에 와서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하고 입을 맞추니

46그들이 예수께 손을 대어 잡거늘

47곁에 서 있는 자 중의 한 사람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라

48예수께서 무리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희가 강도를 잡는 것 같이 검과 몽치를 가지고 나를 잡으러 나왔느냐

49내가 날마다 너희와 함께 성전에 있으면서 가르쳤으되 너희가 나를 잡지 아니하였도다 그러나 이는 성경을 이루려 함이니라 하시더라

50제자들이 다 예수를 버리고 도망하니라

51한 청년이 벗은 몸에 베 홑이불을 두르고 예수를 따라가다가 무리에게 잡히매

52베 홑이불을 버리고 벗은 몸으로 도망하니라

기도 이후 맞게 된 예수님의 시간은 폭력적이었고 믿음도 사랑도 갈기갈기 찢겨 나갔다. 예상은 했지만 실상은 더 참혹했다. 그럼에도 이 모든 상황을 주관하시는 분은 예수님이셨다. 우리는 어디쯤 서서, 어떤 입맞춤으로 예수님을 따라가고 있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