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9일 목요일

마가복음 15장 1-15절

1새벽에 대제사장들이 즉시 장로들과 서기관들 곧 온 공회와 더불어 의논하고 예수를 결박하여 끌고 가서 빌라도에게 넘겨 주니

2빌라도가 묻되 네가 유대인의 왕이냐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네 말이 옳도다 하시매

3대제사장들이 여러 가지로 고발하는지라

4빌라도가 또 물어 이르되 아무 대답도 없느냐 그들이 얼마나 많은 것으로 너를 고발하는가 보라 하되

5예수께서 다시 아무 말씀으로도 대답하지 아니하시니 빌라도가 놀랍게 여기더라

6명절이 되면 백성들이 요구하는 대로 죄수 한 사람을 놓아 주는 전례가 있더니

7민란을 꾸미고 그 민란중에 살인하고 체포된 자 중에 바라바라 하는 자가 있는지라

8무리가 나아가서 전례대로 하여 주기를 요구한대

9빌라도가 대답하여 이르되 너희는 내가 유대인의 왕을 너희에게 놓아 주기를 원하느냐 하니

10이는 그가 대제사장들이 시기로 예수를 넘겨 준 줄 앎이러라

11그러나 대제사장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도리어 바라바를 놓아 달라 하게 하니

12빌라도가 또 대답하여 이르되 그러면 너희가 유대인의 왕이라 하는 이를 내가 어떻게 하랴

13그들이 다시 소리 지르되 그를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14빌라도가 이르되 어찜이냐 무슨 악한 일을 하였느냐 하니 더욱 소리 지르되 십자가에 못 박게 하소서 하는지라

15빌라도가 무리에게 만족을 주고자 하여 바라바는 놓아 주고 예수는 채찍질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게 넘겨 주니라

배경이해

예수님이 당하신 십자가형은 로마의 통치 아래 있는 예수님 당시 유대 사회에서 생소한 것이 아니다. 유대인들에게 십자가형은 신명기 21:23에 따라 하나님께 저주를 받은 특별한 죽음으로 이해되었다. 종교지도자들은 이것을 적절히 이용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역설적으로 예수님의 십자가형은 옛 이스라엘과 그 종교 시스템에 대한 심판이라는 의미로 이해된다. 하나님의 진정한 아들이신 예수님을 죽이는 데 하나님의 원래 백성 이스라엘 모두 하나가 되어 대적하고 있기 때문이다.

묵상

빌라도는 예수님이 무죄하다는 걸 알고 있었다. 종교 권력자들의 시기 때문에 잡혀온 줄 알고 있었다. 십자가 앞에서 자기 무죄를 변호하지 않는 죄수가 없었다는 것도 알고 있었다. 그런데도 예수님을 십자가에 내어준다. 그를 죽여야 자신이 살기 때문이다. 그는 자기가 죽어야 자기가 산다는 것을 모른 사람이다. 예수님의 죽음으로 온 인류에게 살길이 열린다는 것도 몰랐다. 그는 다만 자신의 악행으로 죽음을 자처하는 결정을 내리고 만다. 자신에게 그럴 권리가 있다고 여겼겠지만, 오직 하나님의 뜻만 이뤄지고 있었을 뿐이다.

빌라도가 남인 줄로 알고 있었는가? 아니다. 우리 자신이다. 우리 안에 있는 비겁한 인간의 모습이다. 이 사실을 고백할 때, 우리는 이 본문의 말씀에 은혜 받은 것이다.

4월 9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침묵에 대하여 생각합니다. 입을 열어야 할 때 침묵하는 것은 마음 괴로운 일이지만, 나만 희생하면 되는 차원을 넘어서 때로는 그것이 죄악의 손을 들어주는 일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결과적으로 하나님의 일은 계획대로 이루어졌지만 빌라도는 …

    성령께서 깨달음을 주실 때 하나님의 손에 사용받기를 거부하고 침묵한다면,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계획을 변경하시는게 아니라 다른 사람을 사용하여 주님의 일을 이루실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찾으실 그때에 준비된 모습으로 주님 앞에 나가길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