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4일 화요일

에스겔 33장 21-33절

21우리가 사로잡힌 지 열두째 해 열째 달 다섯째 날에 예루살렘에서부터 도망하여 온 자가 내게 나아와 말하기를 그 성이 함락되었다 하였는데

22그 도망한 자가 내게 나아오기 전날 저녁에 여호와의 손이 내게 임하여 내 입을 여시더니 다음 아침 그 사람이 내게 나아올 그 때에 내 입이 열리기로 내가 다시는 잠잠하지 아니하였노라

23여호와의 말씀이 내게 임하여 이르시되

24인자야 이 이스라엘의 이 황폐한 땅에 거주하는 자들이 말하여 이르기를 아브라함은 오직 한 사람이라도 이 땅을 기업으로 얻었나니 우리가 많은즉 더욱 이 땅을 우리에게 기업으로 주신 것이 되느니라 하는도다

25그러므로 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너희가 고기를 피째 먹으며 너희 우상들에게 눈을 들며 피를 흘리니 그 땅이 너희의 기업이 될까보냐

26너희가 칼을 믿어 가증한 일을 행하며 각기 이웃의 아내를 더럽히니 그 땅이 너희의 기업이 될까보냐 하고

27너는 그들에게 이르기를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나의 삶을 두고 맹세하노니 황무지에 있는 자는 칼에 엎드러뜨리고 들에 있는 자는 들짐승에게 넘겨 먹히게 하고 산성과 굴에 있는 자는 전염병에 죽게 하리라

28내가 그 땅이 황무지와 공포의 대상이 되게 하고 그 권능의 교만을 그치게 하리니 이스라엘의 산들이 황폐하여 지나갈 사람이 없으리라

29내가 그들이 행한 모든 가증한 일로 말미암아 그 땅을 황무지와 공포의 대상이 되게 하면 그 때에 내가 여호와인 줄을 그들이 알리라 하라

30인자야 네 민족이 담 곁에서와 집 문에서 너에 대하여 말하며 각각 그 형제와 더불어 말하여 이르기를 자, 가서 여호와께로부터 무슨 말씀이 나오는가 들어 보자 하고

31백성이 모이는 것 같이 네게 나아오며 내 백성처럼 네 앞에 앉아서 네 말을 들으나 그대로 행하지 아니하니 이는 그 입으로는 사랑을 나타내어도 마음으로는 이익을 따름이라

32그들은 네가 고운 음성으로 사랑의 노래를 하며 음악을 잘하는 자 같이 여겼나니 네 말을 듣고도 행하지 아니하거니와

33그 말이 응하리니 응할 때에는 그들이 한 선지자가 자기 가운데에 있었음을 알리라

어디에 있는지보다 어디에 마음을 두는지가 중요하다. 남은 자들은 땅에만 관심을 두고 유배민들은 열매 없는 경건을 자랑한다. 하지만 실현된 예언 앞에서 요청되는 건 시대 통찰, 자기 성찰, 공감과 통감의 언어이지 가증한 말이나 미끈한 말이 아니다. 말씀의 실현 앞에서 말씀의 실천으로 응답하자.

4월 14일 화요일”에 대한 3개의 생각

  • 끝까지 착각하며 사는 백성들…
    어찌보면 그 땅을 기업으로 주신 하나님의 약속을 끝까지 믿는 믿음으로 보이며.. 하나님의 뜻을 알기위해 말씀 가진자 앞에 나아오는… 전혀 문제 없는 신앙인들로 보입니다. 그러나 중심 깊은곳이 하나님이 아닌 자기 중심의 신앙이기에 입으로는 사랑을 말하나 마음으로는 자기의 이익을 따르며, 하나님 보시기에 가증한 행위를 행하고도 죄인지 의식을 하지 못합니다.
    하나님 중심의 신앙이란, 나의 이익보다 하나님 나라의 유익을 먼저 구하며 내가 원하는 것을 내려놓는 고통을 감수하는것… 자기부인과 자기 십자가를 지는 것으로 나타날 수밖에 없지 않을까요.
    미미하지만 하나님의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보고 하나님 나라를 먼저 구하고픈 소망이 내 속에 있습니다. 하루건너 한번은 실패하고 무너지지만 하루하루 말씀앞에 나의 중심을 비추어보고 기도로 주의 능력을 받아 결국은 주의 뜻을 붙잡는 깨어있는 남은 백성이 되기를 기도해 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