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3일 수요일

시편 13편 1-6절

 

1여호와여 어느 때까지니이까 나를 영원히 잊으시나이까 주의 얼굴을 나에게서 어느 때까지 숨기시겠나이까

2나의 영혼이 번민하고 종일토록 마음에 근심하기를 어느 때까지 하오며 내 원수가 나를 치며 자랑하기를 어느 때까지 하리이까

3여호와 내 하나님이여 나를 생각하사 응답하시고 나의 눈을 밝히소서 두렵건대 내가 사망의 잠을 잘까 하오며

4두렵건대 나의 원수가 이르기를 내가 그를 이겼다 할까 하오며 내가 흔들릴 때에 나의 대적들이 기뻐할까 하나이다

5나는 오직 주의 사랑을 의지하였사오니 나의 마음은 주의 구원을 기뻐하리이다

6내가 여호와를 찬송하리니 이는 주께서 내게 은덕을 베푸심이로다

시인이 믿은 하나님은 결국 다윗을 구원하셔서 그 나라에 평강을 주셨다. 시인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 약속을 저버리지 않으셨다. 하나님은 잠시 우리를 고난에 두시지만 결코 잊지 않으신다. 죽기까지 하나님을 신뢰하셨던 주님을 본받아 흔들림 없이 하나님과 동행하자. 

5월 13일 수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역대서에서 반복해 나오는 구절입니다. “전쟁에서 승리하게 된것은 백성이 그들 조상의 하나님 여호와를 의지하였기 때문이다”. 성경 어디를 봐도 결론은 동일하다. 세상을 이김은 여호와 하나님만 의지하면 된다. 특히 요즘 시기에, 나는 매일 매일 하나님이 꼭 필요하다. 그래서 두려운것은 하나님의 침묵이란 생각이 든다. 오늘 다윗의 부르짖음이 내 마음에 느껴진다. 시편 13:1 여호와여 어느 때까지니이까 나를 영원히 잊으시나이까 주의 얼굴을 나에게서 어느때까지 나에게서 숨기시겠나이까

    John Piper 목사님글을 나눔니다.
    전염병이 온 세상을 위협하는 상황 속에서 하나님처럼 위로를 해줄 사람은 없다. 그분의 위로는 말씀 곧 성경 속에서 나온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