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1일 목요일

시편 19편 1-14절

 

1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의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

2날은 날에게 말하고 은 에게 지식을 전하니

3언어도 없고 말씀도 없으며 들리는 소리도 없으나

4그의 소리가 온 땅에 통하고 그의 말씀이 세상 끝까지 이르도다 하나님이 해를 위하여 하늘에 장막을 베푸셨도다

5해는 그의 신방에서 나오는 신랑과 같고 그의 길을 달리기 기뻐하는 장사 같아서

6하늘 이 끝에서 나와서 하늘 저 끝까지 운행함이여 그의 열기에서 피할 자가 없도다

7여호와의 율법은 완전하여 영혼을 소성시키며 여호와의 증거는 확실하여 우둔한 자를 지혜롭게 하며

8여호와의 교훈은 정직하여 마음을 기쁘게 하고 여호와의 계명은 순결하여 눈을 밝게 하시도다

9여호와를 경외하는 도는 정결하여 영원까지 이르고 여호와의 법도 진실하여 다 의로우니

10금 곧 많은 순금보다 더 사모할 것이며 과 송이꿀보다 더 달도다

11또 주의 종이 이것으로 경고를 받고 이것을 지킴으로 상이 크니이다

12자기 허물을 능히 깨달을 자 누구리요 나를 숨은 허물에서 벗어나게 하소서

13또 주의 종에게 고의로 죄를 짓지 말게 하사 그 죄가 나를 주장하지 못하게 하소서 그리하면 내가 정직하여 큰 죄과에서 벗어나겠나이다

14나의 반석이시요 나의 구속자이신 여호와여 내 입의 말과 마음의 묵상이 주님 앞에 열납되기를 원하나이다

시인은 말씀에 비추었음에도 미처 깨다지 못한 허물이 있다면 용서해 달라고 간구한다. 돌이키지 않을 만큼 완고한 종이 되지 않기를 간구한다. 말씀의 사람만이 죄의 무서움을 알고 두려움을 갖는다. 민감한 분별력을 구하며 말씀이 낳은 경건한 두려움으로 살자. 그것이 진정한 기쁨이다. 이 공식을 체험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축복한다. 

5월 21일 목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언어도 없고 말씀도 없으며 들리는 소리도 없으나 그의 소리가 온 땅에 통하고 그의 말씀이 세상 끝까지 이르도다… 그의 소리가 온 땅에 통하고… 그의 말씀이 세상 끝까지 이르도다……
    너무 아름다운 시 입니다. 나의 하나님이 이렇게 온 세상에 충만하게 존재해 계시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너무나 큰 행복이고 기쁨이라는 것을 오늘 처음으로 깨닫습니다.

  • 1절에서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한다고 합니다. 그럼 나는 어떻게 하나님 영광을 선포하고 있을까 묵상해 봅니다. 사실 하나님의 영광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별로 신중하게 생각을 안해봤던것 같습니다. 그런데 하나님은 내가 이해할 수 있게 성경을 주시고, 볼 수 있게 성육신의 모습으로 오시고, 더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도록 성령을 주셨습니다. 그래서 말씀과 기도를 들고 하나님 앞으로 매일 나가는것이 내가 하나님께 영광드리는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반면에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하나님을 외면하면 하나님께서는 나를 교만한 자라고 훈계하실것 같습니다.
    요즘 나의 마음에 담고 있는 호세야 6장 말씀입니다. “여호와를 알자 힘써 여호와를 알자 그의 나타나심은 새벽 빛 같이 어김없나니 비와 같이, 땅을 적시는 늦은 비와 같이 우리에게 임하시리라 하니라”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