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0일 토요일

하박국 2장 12-20절

 

12피로 성읍을 건설하며 불의로 성을 건축하는 자에게 화 있을진저

13민족들이 불탈 것으로 수고하는 것과 나라들이 헛된 일로 피곤하게 되는 것이 만군의 여호와께로 말미암음이 아니냐

14이는 물이 바다를 덮음 같이 여호와의 영광을 인정하는 것이 세상에 가득함이니라

15이웃에게 술을 마시게 하되 자기의 분노를 더하여 그에게 취하게 하고 그 하체를 드러내려 하는 자에게 화 있을진저

16네게 영광이 아니요 수치가 가득한즉 너도 마시고 너의 할례받지 아니한 것을 드러내라 여호와의 오른손의 잔이 네게로 돌아올 것이라 더러운 욕이 네 영광을 가리리라

17이는 네가 레바논에 강포를 행한 것과 짐승을 죽인 것 곧 사람의 피를 흘리며 땅과 성읍과 그 안의 모든 주민에게 강포를 행한 것이 네게로 돌아오리라

18새긴 우상은 그 새겨 만든 자에게 무엇이 유익하겠느냐 부어 만든 우상은 거짓 스승이라 만든 자가 이 말하지 못하는 우상을 의지하니 무엇이 유익하겠느냐

19나무에게 깨라 하며 말하지 못하는 돌에게 일어나라 하는 자에게 화 있을진저 그것이 교훈을 베풀겠느냐 보라 이는 금과 은으로 입힌 것인즉 그 속에는 생기가 도무지 없느니라

20오직 여호와는 그 성전에 계시니 온 땅은 그 앞에서 잠잠할지니라 하시니라

악이 득세한다. 탐심으로 우상을 섬기는 자들이 힘과 권력을 쥐고 세상을 움직이는 것 같다. 그래서 그들이 섬기는 우상이 살아있는 실체처럼 보인다. 하지만 착시다. 우상은 생기가 없고 소통할 수 없고 아무것도 만들어낼 수 없다. 살아계신 하나님과 견줄 수 없다. 잠시 존재하는 것에 우리의 영이 미혹되지 않도록 하자. 우리는 영원한 존재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5월 30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요즘이야말로 인간의 한계를 제대로 깨닫게되는 것 같습니다. 안다고하면서도 세상것에 더 집중하던 나의 모습이 진정 주님 앞으로 향하고 영원한 하나님을 찬양함으로 위로와 안식을 얻어야하는데 아직도 세상 것을 잃을까 두려워하고 불안해하는 나의 모습을 회개합니다. 내가 해매어도 나에게 찔림과 회개의 마음을 주셔서 깨닫게하시는 나의 하나님, 감사합니다. 나를 구원하신 하나님으로 내가 즐거워하기를 원합니다. 도와주시옵소서.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