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1일 목요일

고린도전서 7장 1-24절

 

1너희가 쓴 문제에 대하여 말하면 남자가 여자를 가까이 아니함이 좋으나

2음행을 피하기 위하여 남자마다 자기 아내를 두고 여자마다 자기 남편을 두라

3남편은 그 아내에 대한 의무를 다하고 아내도 그 남편에게 그렇게 할지라

4아내는 자기 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남편이 하며 남편도 그와 같이 자기 을 주장하지 못하고 오직 그 아내가 하나니

5서로 분방하지 말라 다만 기도할 틈을 얻기 위하여 합의상 얼마 동안은 하되 다시 합하라 이는 너희가 절제 못함으로 말미암아 사탄이 너희를 시험하지 못하게 하려 함이라

6그러나 내가 이 말을 함은 허락이요 명령은 아니니라

7나는 모든 사람이 나와 같기를 원하노라 그러나 각각 하나님께 받은 자기의 은사가 있으니 이 사람은 이러하고 저 사람은 저러하니라

8내가 결혼하지 아니한 자들과 과부들에게 이르노니 나와 같이 그냥 지내는 것이 좋으니라

9만일 절제할 수 없거든 결혼하라 정욕이 불 같이 타는 것보다 결혼하는 것이 나으니라

10결혼한 자들에게 내가 명하노니 (명하는 자는 내가 아니요 주시라) 여자는 남편에게서 갈라서지 말고

11(만일 갈라섰으면 그대로 지내든지 다시 그 남편과 화합하든지 하라) 남편도 아내를 버리지 말라

12그 나머지 사람들에게 내가 말하노니 (이는 주의 명령이 아니라) 만일 어떤 형제에게 믿지 아니하는 아내가 있어 남편과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그를 버리지 말며

13어떤 여자에게 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있어 아내와 함께 살기를 좋아하거든 그 남편을 버리지 말라

14믿지 아니하는 남편이 아내로 말미암아 거룩하게 되고 믿지 아니하는 아내가 남편으로 말미암아 거룩하게 되나니 그렇지 아니하면 너희 자녀도 깨끗하지 못하니라 그러나 이제 거룩하니라

15혹 믿지 아니하는 자가 갈리거든 갈리게 하라 형제나 자매나 이런 일에 구애될 것이 없느니라 그러나 하나님은 화평 중에서 너희를 부르셨느니라

16아내 된 자여 네가 남편을 구원할는지 어찌 알 수 있으며 남편된 자여 네가 네 아내를 구원할는지 어찌 알 수 있으리요

17오직 주께서 각 사람에게 나눠 주신 대로 하나님이 각 사람을 부르신 그대로 행하라 내가 모든 교회에서 이와 같이 명하노라

18할례자로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무할례자가 되지 말며 무할례자로 부르심을 받은 자가 있느냐 할례를 받지 말라

19할례 받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요 할례 받지 아니하는 것도 아무 것도 아니로되 오직 하나님의 계명을 지킬 따름이니라

20각 사람은 부르심을 받은 그 부르심 그대로 지내라

21네가 종으로 있을 때에 부르심을 받았느냐 염려하지 말라 그러나 네가 자유롭게 될 수 있거든 그것을 이용하라

22주 안에서 부르심을 받은 자는 종이라도 주께 속한 자유인이요 또 그와 같이 자유인으로 있을 때에 부르심을 받은 자는 그리스도의 종이니라

23너희는 값으로 사신 것이니 사람들의 종이 되지 말라

24형제들아 너희는 각각 부르심을 받은 그대로 하나님과 함께 거하라

가벼운 주제가 아니다. 그래서 바울도 ‘주의 명령’은 아니라고 거듭 말하며, 분명한 원칙을 지키면서도 구체적 상황의 특수성을 배려하는 의도를 내비친다. 그러고는 이 난제를 ‘종말의 시각'(26절)에서 한 번 더 헤아려보라고 권한다. 

6월 11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결혼이나 이혼과 같은 극히 개인적인 사건도 사도바울의 가르침을 따라가다 보면 믿음을 떠나서는 생각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됩니다. 거룩함과 절제함과 화평함, 구원, 그리고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는 것과 같은 일에 방해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생각하고 고민하고 결정할 것을 권고하고 있으니까요. 그렇기때문에 믿음 안에서 살고자 하는 사람들은 더 많은 기도와 지혜로운 결정들이 필요하겠구나, 생각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