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7일 토요일

고린도전서 15장 35-49절

 

35누가 묻기를 죽은 자들이 어떻게 다시 살아나며 어떠한 으로 오느냐 하리니

36어리석은 자여 네가 뿌리는 씨가 죽지 않으면 살아나지 못하겠고

37또 네가 뿌리는 것은 장래의 형체를 뿌리는 것이 아니요 다만 이나 다른 것의 알맹이 뿐이로되

38하나님이 그 대로 그에게 형체를 주시되 각 종자에게 그 형체를 주시느니라

39육체는 다 같은 육체가 아니니 하나는 사람의 육체요 하나는 짐승의 육체요 하나는 새의 육체요 하나는 물고기의 육체라

40하늘에 속한 형체도 있고 땅에 속한 형체도 있으나 하늘에 속한 것의 영광이 따로 있고 땅에 속한 것의 영광이 따로 있으니

41해의 영광이 다르고 달의 영광이 다르며 의 영광도 다른데 과 의 영광이 다르도다

42죽은 자의 부활도 그와 같으니 썩을 것으로 심고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43욕된 것으로 심고 영광스러운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약한 것으로 심고 강한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44육의 으로 심고 신령한 으로 다시 살아나나니 육의 이 있은즉 또 영의 도 있느니라

45기록된 바 첫 사람 아담은 생령이 되었다 함과 같이 마지막 아담은 살려 주는 영이 되었나니

46그러나 먼저는 신령한 사람이 아니요 육의 사람이요 그 다음에 신령한 사람이니라

47첫 사람은 땅에서 났으니 흙에 속한 자이거니와 둘째 사람은 하늘에서 나셨느니라

48무릇 흙에 속한 자들은 저 흙에 속한 자와 같고 무릇 하늘에 속한 자들은 저 하늘에 속한 이와 같으니

49우리가 흙에 속한 자의 형상을 입은 것 같이 또한 하늘에 속한 이의 형상을 입으리라

부활의 몸은 하나님께서 처음 아담을 창조하실 때부터 계획하신 영광의 몸이다. 인간만이 아니라 피조물도 탄식하며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 새 하늘과 새 땅은 이 하늘과 이 땅과 이 몸이 그 원래의 의도대로 완성되는 것이며, 그곳에 온전한 평화와 안식이 존재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