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30일 화요일

고린도전서 16장 13-24절

 

13깨어 믿음에 굳게 서서 남자답게 강건하라

14너희 모든 일을 사랑으로 행하라

15형제들아 스데바나의 집은 곧 아가야의 첫 열매요 또 성도 섬기기로 작정한 줄을 너희가 아는지라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16이같은 사람들과 또 함께 일하며 수고하는 모든 사람에게 순종하라

17내가 스데바나와 브드나도와 아가이고가 온 것을 기뻐하노니 그들이 너희의 부족한 것을 채웠음이라

18그들이 나와 너희 마음을 시원하게 하였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이런 사람들을 알아 주라

19아시아의 교회들이 너희에게 문안하고 아굴라와 브리스가와 그 집에 있는 교회가 주 안에서 너희에게 간절히 문안하고

20모든 형제도 너희에게 문안하니 너희는 거룩하게 입맞춤으로 서로 문안하라

21나 바울은 친필로 너희에게 문안하노니

22만일 누구든지 주를 사랑하지 아니하면 저주를 받을지어다 우리 주여 오시옵소서

23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가 너희와 함께 하고

24나의 사랑이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무리와 함께 할지어다

바울은 차마 펜을 놓을 수 없다. 아무리 사랑을 호소해도, 엄한 경고를 해도 직접 만나서 말하는 것을 대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만큼 사랑했고, 그만큼 그들의 상태가 위태로웠던 것이다. 지도자의 이 안타까운 마음이 전해져오는가? 이 땅 교회를 보시는 주님의 마음이다. 

6월 30일 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15절에 “스데바나의 집은 아가야의 첫 열매요”라는 구절을 읽으면서 나와 첫 열매의 만남을 가졌던 집사님이 생각납니다. 약 15년전 쯤에 일대일 제자 훈련을 통해 인연이 시작 되었습니다. 지금은 한 교회의 사랑방장으로 섬기고 계십니다. 마음을 시원케 했다는 바울의 고백처럼 하나님을 모르던 사람이 하나님의 사역을 감당하는 사람으로 성장하면 하나님의 마음이 시원 하실것이란 생각을 해봅니다.
    오늘은 개인적으로 그 집사님과 가정을 위해 하나님의 인도하심과 보호하심 가운데 하나님 말씀을 기뻐하고 시냇가의 나무들 처럼 철따라 알맞는 귀한 열매가 맺어 지는 가정이 되길 기도해 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