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2일 화요일

창세기 49장 1-12절

 

1야곱이 그 아들들을 불러 이르되 너희는 모이라 너희가 후일에 당할 일을 내가 너희에게 이르리라

2너희는 모여 들으라 야곱의 아들들아 너희 아버지 이스라엘에게 들을지어다

3르우벤아 너는 내 장자요 내 능력이요 내 기력의 시작이라 위풍이 월등하고 권능이 탁월하다마는

4물의 끓음 같았은즉 너는 탁월하지 못하리니 네가 아버지의 침상에 올라 더럽혔음이로다 그가 내 침상에 올랐었도다

5시므온과 레위는 형제요 그들의 칼은 폭력의 도구로다

6내 혼아 그들의 모의에 상관하지 말지어다 내 영광아 그들의 집회에 참여하지 말지어다 그들이 그들의 분노대로 사람을 죽이고 그들의 혈기대로 소의 발목 힘줄을 끊었음이로다

7그 노여움이 혹독하니 저주를 받을 것이요 분기가 맹렬하니 저주를 받을 것이라 내가 그들을 야곱 중에서 나누며 이스라엘 중에서 흩으리로다

8유다야 너는 네 형제의 찬송이 될지라 네 손이 네 원수의 목을 잡을 것이요 네 아버지의 아들들이 네 앞에 절하리로다

9유다는 사자 새끼로다 내 아들아 너는 움킨 것을 찢고 올라갔도다 그가 엎드리고 웅크림이 수사자 같고 암사자 같으니 누가 그를 범할 수 있으랴

10규가 유다를 떠나지 아니하며 통치자의 지팡이가 그 발 사이에서 떠나지 아니하기를 실로가 오시기까지 이르리니 그에게 모든 백성이 복종하리로다

11그의 나귀를 포도나무에 매며 그의 암나귀 새끼를 아름다운 포도나무에 맬 것이며 또 그 옷을 포도주에 빨며 그의 복장을 포도즙에 빨리로다

12그의 눈은 포도주로 인하여 붉겠고 그의 이는 우유로 말미암아 희리로다

야곱은 후손들의 미래를 예언한다.  이는 희망 사항에 그치지 않는다. 언약의 계승자로서 그 특성과 행위에 걸맞은 예언적 진술을 한 것이다. 정 많은 아비이기 이전에 무거운 책임을 진 언약 상속자이자 선지자이기 때문이다. 위임받은 권한과 책임에 대해 공부하며 묵상하며 겸손한 이행자들이 되길 축복한다.

9월 22일 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야곱이 각 자녀들의 분량만큼 축복해 주는것이 부럽습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나도 야곱과 같이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바램이 생깁니다. 나에게 허락하신 두 자녀의 가정을 위해 하나님이 주신 마음으로 한껏 축복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는 야곱처럼 영적 능력은 없지만 지금 부터라도 성경 말씀을 읽으며 자녀들의 축복과 연결된 말씀을 발견 할때마다 메모해 놓고 편지 형식으로 작성해 가야겠다는 마음이 생깁니다. 꼭 실천할수 있도록 성령님 도우소서. 아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