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7일 주일

고린도후서 1장 12-22절

 

12우리가 세상에서 특별히 너희에 대하여 하나님의 거룩함과 진실함으로 행하되 육체의 지혜로 하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은혜로 행함은 우리 양심이 증언하는 바니 이것이 우리의 자랑이라

13오직 너희가 읽고 아는 것 외에 우리가 다른 것을 쓰지 아니하노니 너희가 완전히 알기를 내가 바라는 것은

14너희가 우리를 부분적으로 알았으나 우리 주 예수의 날에는 너희가 우리의 자랑이 되고 우리가 너희의 자랑이 되는 그것이라

15내가 이 확신을 가지고 너희로 두 번 은혜를 얻게 하기 위하여 먼저 너희에게 이르렀다가

16너희를 지나 마게도냐로 갔다가 다시 마게도냐에서 너희에게 가서 너희의 도움으로 유대로 가기를 계획하였으니

17이렇게 계획할 때에 어찌 경솔히 하였으리요 혹 계획하기를 육체를 따라 계획하여 예 예 하면서 아니라 아니라 하는 일이 내게 있겠느냐

18하나님은 미쁘시니라 우리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예 하고 아니라 함이 없노라

19우리 곧 나와 실루아노와 디모데로 말미암아 너희 가운데 전파된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는 예 하고 아니라 함이 되지 아니하셨으니 그에게는 예만 되었느니라

20하나님의 약속은 얼마든지 그리스도 안에서 예가 되니 그런즉 그로 말미암아 우리가 아멘 하여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되느니라

21우리를 너희와 함께 그리스도 안에서 굳건하게 하시고 우리에게 기름을 부으신 이는 하나님이시니

22그가 또한 우리에게 인치시고 보증으로 우리 마음에 성령을 주셨느니라

진실에 응답하는 것, 진실을 말하는 것도 때로 용기가 필요하다. 하지만 진실을 일관되게 실천하고 실현하는 것은 더 큰 결단과 지속적인 헌신이 필요하다. 신앙은 입술의 고백을 삶으로 풀어내는 과정이다. 복음의 진리에 마음 다해 아멘으로 화답하고, 아멘으로 살고, 아멘의 사람이 되어가자. 

따라하기는 쉬어도 살아내기 어려운 말이 ‘아멘’이 아닐까. 그것이 진리에 대한 동의만이 아니라 진리를 살겠다는 다짐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아멘’이라는 진지한 고백과 헌신을 얼마나 많이 외치고 있는가! 그것으로만 끝나지 않기를 축복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