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30일 수요일

고린도후서 4장 1-18절

 

1그러므로 우리가 이 직분을 받아 긍휼하심을 입은 대로 낙심하지 아니하고

2이에 숨은 부끄러움의 일을 버리고 속임으로 행하지 아니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혼잡하게 하지 아니하고 오직 진리를 나타냄으로 하나님 앞에서 각 사람의 양심에 대하여 스스로 추천하노라

3만일 우리의 복음이 가리었으면 망하는 자들에게 가리어진 것이라

4그 중에 이 세상의 신이 믿지 아니하는 자들의 마음을 혼미하게 하여 그리스도의 영광의 복음의 광채가 비치지 못하게 함이니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형상이니라

5우리는 우리를 전파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그리스도 예수의 주 되신 것과 또 예수를 위하여 우리가 너희의 종 된 것을 전파함이라

6어두운 데에 이 비치라 말씀하셨던 그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을 우리 마음에 비추셨느니라

7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이는 심히 큰 능력은 하나님께 있고 우리에게 있지 아니함을 알게 하려 함이라

8우리가 사방으로 우겨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아니하며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9박해를 받아도 버린 바 되지 아니하며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망하지 아니하고

10우리가 항상 예수의 죽음을 에 짊어짐은 예수의 생명이 또한 우리 에 나타나게 하려 함이라

11우리 살아 있는 자가 항상 예수를 위하여 죽음에 넘겨짐은 예수의 생명이 또한 우리 죽을 육체에 나타나게 하려 함이라

12그런즉 사망은 우리 안에서 역사하고 생명은 너희 안에서 역사하느니라

13기록된 바 내가 믿었으므로 말하였다 한 것 같이 우리가 같은 믿음의 마음을 가졌으니 우리도 믿었으므로 또한 말하노라

14주 예수를 다시 살리신 이가 예수와 함께 우리도 다시 살리사 너희와 함께 그 앞에 서게 하실 줄을 아노라

15이는 모든 것이 너희를 위함이니 많은 사람의 감사로 말미암아 은혜가 더하여 넘쳐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게 하려 함이라

16그러므로 우리가 낙심하지 아니하노니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지도다

17우리가 잠시 받는 환난의 경한 것이 지극히 크고 영원한 영광의 중한 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함이니

18우리가 주목하는 것은 보이는 것이 아니요 보이지 않는 것이니 보이는 것은 잠깐이요 보이지 않는 것은 영원함이라

그리스도를 떠나서는 자신의 삶을 설명할 수 없다는 사람들이다. 자신은 죽고 주님만 드러나기를 바라고, 주를 위한 고난도 기꺼이 선택하는 사람들이다. 바울의 행적은 그가 참 사도요, 성도요, 교회임을 보여준다. 온 세상이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광채 보기를 원했다. 보이지 아니하고 들리지 아니하는 주님의 영광을 증거하기를 원했다. 비현실을 현실로 만들어나가는 것, 그것이 바로 믿음의 삶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