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일 목요일

고린도후서 5장 1-10절

 

1만일 땅에 있는 우리의 장막 집이 무너지면 하나님께서 지으신 집 곧 손으로 지은 것이 아니요 하늘에 있는 영원한 집이 우리에게 있는 줄 아느니라

2참으로 우리가 여기 있어 탄식하며 하늘로부터 오는 우리 처소로 덧입기를 간절히 사모하노라

3이렇게 입음은 우리가 벗은 자들로 발견되지 않으려 함이라

4참으로 이 장막에 있는 우리가 짐진 것 같이 탄식하는 것은 벗고자 함이 아니요 오히려 덧입고자 함이니 죽을 것이 생명에 삼킨 바 되게 하려 함이라

5곧 이것을 우리에게 이루게 하시고 보증으로 성령을 우리에게 주신 이는 하나님이시니라

6그러므로 우리가 항상 담대하여 으로 있을 때에는 주와 따로 있는 줄을 아노니

7이는 우리가 믿음으로 행하고 보는 것으로 행하지 아니함이로라

8우리가 담대하여 원하는 바는 차라리 을 떠나 주와 함께 있는 그것이라

9그런즉 우리는 으로 있든지 떠나든지 주를 기쁘시게 하는 자가 되기를 힘쓰노라

10이는 우리가 다 반드시 그리스도의 심판대 앞에 나타나게 되어 각각 선악간에 그 으로 행한 것을 따라 받으려 함이라

육신을 벗고 싶을 만큼 삶이 고단한가, 사명이 힘겨운가? 부활의 약속으로 현실을 바라보고 성령의 도우심을 구하라. 주님의 심판을 위안으로 삼으라. 잠깐 나를 만족시켜주는 것을 위해 영원한 가치를 버리지 않고 주님 만나기에 합당한 영혼으로 준비하며 살아온 당신의 삶을 주님은 다 아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