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0일 금요일

시편 38편 1-22절

 

1여호와여 주의 노하심으로 나를 책망하지 마시고 주의 분노하심으로 나를 징계하지 마소서

2주의 화살이 나를 찌르고 주의 손이 나를 심히 누르시나이다

3주의 진노로 말미암아 내 살에 성한 곳이 없사오며 나의 죄로 말미암아 내 뼈에 평안함이 없나이다

4내 죄악이 내 머리에 넘쳐서 무거운 짐 같으니 내가 감당할 수 없나이다

5내 상처가 썩어 악취가 나오니 내가 우매한 까닭이로소이다

6내가 아프고 심히 구부러졌으며 종일토록 슬픔 중에 다니나이다

7내 허리에 열기가 가득하고 내 살에 성한 곳이 없나이다

8내가 피곤하고 심히 상하였으매 마음이 불안하여 신음하나이다

9주여 나의 모든 소원이 주 앞에 있사오며 나의 탄식이 주 앞에 감추이지 아니하나이다

10내 심장이 뛰고 내 기력이 쇠하여 내 눈의 도 나를 떠났나이다

11내가 사랑하는 자와 내 친구들이 내 상처를 멀리하고 내 친척들도 멀리 섰나이다

12내 생명을 찾는 자가 올무를 놓고 나를 해하려는 자가 괴악한 일을 말하여 종일토록 음모를 꾸미오나

13나는 못 듣는 자 같이 듣지 아니하고 말 못하는 자 같이 입을 열지 아니하오니

14나는 듣지 못하는 자 같아서 내 입에는 반박할 말이 없나이다

15여호와여 내가 주를 바랐사오니 내 주 하나님이 내게 응답하시리이다

16내가 말하기를 두렵건대 그들이 나 때문에 기뻐하며 내가 실족할 때에 나를 향하여 스스로 교만할까 하였나이다

17내가 넘어지게 되었고 나의 근심이 항상 내 앞에 있사오니

18내 죄악을 아뢰고 내 죄를 슬퍼함이니이다

19내 원수가 활발하며 강하고 부당하게 나를 미워하는 자가 많으며

20또 악으로 선을 대신하는 자들이 내가 선을 따른다는 것 때문에 나를 대적하나이다

21여호와여 나를 버리지 마소서 나의 하나님이여 나를 멀리하지 마소서

22속히 나를 도우소서 주 나의 구원이시여

죄가 가져오는 결과는 너무나 파괴적이다. 죄는 영혼을 죽이는 독과 같다. 죄를 짓지 않도록 절제하고 몸과 마음을 쳐서 복종시키자. 시인은 죄로 인해 주변의 사랑하는 이들이 다 떠났으며, 믿었던 친구마저 등을 돌렸다고 말한다.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는 자신을 한탄한다. 죄는 몸의 건강뿐 아니라 가족, 친구, 이웃과의 관계를 파괴하고 단절시킨다. 죄를 짓기는 쉽지만, 관계를 회복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생각을 깊이 하지 못하게 하는 요즘 시대에 묵상하는 훈련에 집중하길 축복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