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31일 토요일

시편 39편 1-13절

 

1내가 말하기를 나의 행위를 조심하여 내 혀로 범죄하지 아니하리니 악인이 내 앞에 있을 때에 내가 내 입에 재갈을 먹이리라 하였도다

2내가 잠잠하여 선한 말도 하지 아니하니 나의 근심이 더 심하도다

3내 마음이 내 속에서 뜨거워서 작은 소리로 읊조릴 때에 불이 붙으니 나의 혀로 말하기를

4여호와여 나의 종말과 연한이 언제까지인지 알게 하사 내가 나의 연약함을 알게 하소서

5주께서 나의 날을 한  길이만큼 되게 하시매 나의 일생이 주 앞에는 없는 것 같사오니 사람은 그가 든든히 서 있는 때에도 진실로 모두가 허사뿐이니이다 (셀라)

6진실로 각 사람은 그림자 같이 다니고 헛된 일로 소란하며 재물을 쌓으나 누가 거둘는지 알지 못하나이다

7주여 이제 내가 무엇을 바라리요 나의 소망은 주께 있나이다

8나를 모든 죄에서 건지시며 우매한 자에게서 욕을 당하지 아니하게 하소서

9내가 잠잠하고 입을 열지 아니함은 주께서 이를 행하신 까닭이니이다

10주의 징벌을 나에게서 옮기소서 주의 손이 치심으로 내가 쇠망하였나이다

11주께서 죄악을 책망하사 사람을 징계하실 때에 그 영화를 먹음 같이 소멸하게 하시니 참으로 인생이란 모두 헛될 뿐이니이다 (셀라)

12여호와여 나의 기도를 들으시며 나의 부르짖음에 귀를 기울이소서 내가 눈물 흘릴 때에 잠잠하지 마옵소서 나는 주와 함께 있는 나그네이며 나의 모든 조상들처럼 떠도나이다

13주는 나를 용서하사 내가 떠나 없어지기 전에 나의 건강을 회복시키소서

시인은 하나님을 떠나서 얻는 것이 얼마나 바람 같고 허망한 것인지 깨닫는다. 죄의 결과는 치명적이다. 죄를 경험해보고 싶은 유혹을 느끼는가? 시인의 조언과 권면에 귀 기울이고, 말씀의 경고를 새겨들으라. 말씀대로 사는 것이 인생의 가장 복되고 값지게 사는 길이다. 

시인은 자신이 짧은 생을 사는 나그네일 뿐이며, 소망은 주께만 있음을 고백한다. 속히 징벌을 자신에게서 옮겨주시고, 눈물을 외면하지 마시기를 탄원한다. 힘들더라도 끝까지 포기하지 말라. 끝까지 호소하라. 다른 길은 없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