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4일 토요일

역대하 11장 1-23절

 

1르호보암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유다와 베냐민 족속을 모으니 택한 용사가 팔만 명이라 이스라엘과 싸워 나라를 회복하여 르호보암에게 돌리려 하더니

2여호와의 말씀이 하나님의 사람 스마야에게 임하여 이르시되

3솔로몬의 아들 유다 왕 르호보암과 유다와 베냐민에 속한 모든 이스라엘 무리에게 말하여 이르기를

4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기를 너희는 올라가지 말라 너희 형제와 싸우지 말고 각기 집으로 돌아가라 이 일이 내게로 말미암아 난 것이라 하셨다 하라 하신지라 그들이 여호와의 말씀을 듣고 돌아가고 여로보암을 치러 가던 길에서 되돌아왔더라

5르호보암이 예루살렘에 살면서 유다 땅에 방비하는 성읍들을 건축하였으니

6곧 베들레헴과 에담과 드고아

7벧술과 소고와 아둘람

8가드와 마레사와 

9아도라임과 라기스와 아세가

10소라와 아얄론과 헤브론이니 다 유다와 베냐민 땅에 있어 견고한 성읍들이라

11르호보암이 그 방비하는 성읍들을 더욱 견고하게 하고 지휘관들을 그 가운데에 두고 양식과 기름과 포도주를 저축하고

12모든 성읍에 방패와 을 두어 매우 강하게 하니라 유다와 베냐민이 르호보암에게 속하였더라

13온 이스라엘의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그들의 모든 지방에서부터 르호보암에게 돌아오되

14레위 사람들이 자기들의 마을들과 산업을 떠나 유다와 예루살렘에 이르렀으니 이는 여로보암과 그의 아들들이 그들을 해임하여 여호와께 제사장의 직분을 행하지 못하게 하고

15여로보암이 여러 산당과 숫염소 우상과 자기가 만든 송아지 우상을 위하여 친히 제사장들을 세움이라

16이스라엘 모든 지파 중에 마음을 굳게 하여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를 찾는 자들이 레위 사람들을 따라 예루살렘에 이르러 그들의 조상들의 하나님 여호와께 제사하고자 한지라

17그러므로 삼 년 동안 유다 나라를 도와 솔로몬의 아들 르호보암을 강성하게 하였으니 이는 무리가 삼 년 동안을 다윗과 솔로몬의 길로 행하였음이더라

18르호보암이 다윗의 아들 여리못의  마할랏을 아내로 삼았으니 마할랏은 이새의 아들 엘리압의  아비하일의 소생이라

19그가 아들들 곧 여우스와 스마랴와 사함을 낳았으며

20그 후에 압살롬의  마아가에게 장가 들었더니 그가 아비야와 앗대와 시사와 슬로밋을 낳았더라

21르호보암은 아내 열여덟 명과  예순 명을 거느려 아들 스물여덟 명과  예순 명을 낳았으나 압살롬의  마아가를 모든 처첩보다 더 사랑하여

22르호보암은 마아가의 아들 아비야를 후계자로 세웠으니 이는 그의 형제들 가운데 지도자로 삼아 왕으로 세우고자 함이었더라

23르호보암이 지혜롭게 행하여 그의 모든 아들을 유다와 베냐민의 온 땅 모든 견고한 성읍에 흩어 살게 하고 양식을 후히 주고 아내를 많이 구하여 주었더라

공동체의 강성함은 함께 만들어간다. 지도자는 과도한 욕심을 버리고, 분별하여 행동하며, 하나님 뜻에 순복해야 한다. 청렴하고 헌신적이며 순전한 이들이 중추를 이루며 협력해야 한다. 모두가 공평하게 기회와 부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 

르호보암은 많은 아내와 자녀를 두어 번영을 자랑했다. 왕자들이 왕권 다툼으로 갈등했다면 나라는 망했을 것이다. 어리석게 분열을 초해한 왕이었으나, 이후 공평하고 지혜로운 통치로 왕가의 파멸을 막았다. 공평하게 부요를 나눌 때 안정되고 강한 나라가 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