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0일 목요일

역대하 30장 1-12절

 

1히스기야가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사람을 보내고 또 에브라임과 므낫세에 편지를 보내어 예루살렘 여호와의 전에 와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위하여 유월절을 지키라 하니라

2왕이 방백들과 예루살렘 온 회중과 더불어 의논하고 둘째 달에 유월절을 지키려 하였으니

3이는 성결하게 한 제사장들이 부족하고 백성도 예루살렘에 모이지 못하였으므로 그 정한 때에 지킬수 없었음이라

4왕과 온 회중이 이 일을 좋게 여기고

5드디어 왕이 명령을 내려 브엘세바에서부터 단까지 온 이스라엘에 공포하여 일제히 예루살렘으로 와서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의 유월절을 지키라 하니 이는 기록한 규례대로 오랫동안 지키지 못하였음이더라

6보발꾼들이 왕과 방백들의 편지를 받아 가지고 왕의 명령을 따라 온 이스라엘과 유다에 두루 다니며 전하니 일렀으되 이스라엘 자손들아 너희는 아브라함과 이삭과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께로 돌아오라 그리하면 그가 너희 남은 자 곧 앗수르 왕의 손에서 벗어난 자에게로 돌아오시리라

7너희 조상들과 너희 형제 같이 하지 말라 그들은 그의 조상들의 하나님 여호와께 범죄하였으므로 여호와께서 멸망하도록 버려 두신 것을 너희가 똑똑히 보는 바니라

8그런즉 너희 조상들 같이 목을 곧게 하지 말고 여호와께 돌아와 영원히 거룩하게 하신 전에 들어가서 너희 하나님 여호와를 섬겨 그의 진노가 너희에게서 떠나게 하라

9너희가 만일 여호와께 돌아오면 너희 형제들과 너희 자녀가 사로잡은 자들에게서 자비를 입어 다시 이 땅으로 돌아오리라 너희 하나님 여호와는 은혜로우시고 자비하신지라 너희가 그에게로 돌아오면 그의 얼굴을 너희에게서 돌이키지 아니하시리라 하였더라

10보발꾼이 에브라임과 므낫세 지방 각 성읍으로 두루 다녀서 스불론까지 이르렀으나 사람들이 그들을 조롱하며 비웃었더라

11그러나 아셀과 므낫세와 스불론 중에서 몇 사람이 스스로 겸손한 마음으로 예루살렘에 이르렀고

12하나님의 손이 또한 유다 사람들을 감동시키사 그들에게 왕과 방백들이 여호와의 말씀대로 전한 명령을 한 마음으로 준행하게 하셨더라

말씀은 하나님의 인격이며 하나님의 의도이며 하나님 자신이다. 따라서 말씀을 읽고 믿으며 행할 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대와 사람에 의해 제한을 받는 문자 그 자체가 아니라, 그 말씀이 가리키는 의도와 의미를 잘 깨달아야 한다. 율법에 임하는 히스기야의 태도를 통해 하나님께로 돌아와야 하는 현재의 우리의 태도를 성찰해 본다. 

12월 10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다른 사람들은 – 아셀과 므낫세와 스불론 중에서 몇 사람이 스스로 겸손한 마음으로 예루살렘에 이르렀고 – 그렇게까지 하는 데 나는 이대로 괜찮은지 오늘도 자문합니다. 계시해 주신 여러 말씀들을 통하여 믿음의 선조들을 만나는 것은 언제나 크나큰 도전이 되고 나를 깨우는 힘이 있습니다. 사도 바울이 말했던 것처럼 나로 시기나게 하여 주 예수께 붙어있게 하시려는 뜻이겠지요. 내 사정과 처지가 이러했다고 변명하며 혼인잔치에 참여하지 않은 사람들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이제는 좀 이해가 갈 듯도 합니다. 흥겨운 캐럴과 암울한 뉴스들이 공존하며 난무하는 혼란스러운 이시대에 상황을 옳게 분별하는 영이 충만하기를 사모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