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9일 토요일

역대하 35장 20-27절

 

20이 모든 일 후 곧 요시야가 성전을 정돈하기를 마친 후에 애굽 왕 느고가 유브라데 강 가의 갈그미스를 치러 올라왔으므로 요시야가 나가서 방비하였더니

21느고가 요시야에게 사신을 보내어 이르되 유다 왕이여 내가 그대와 무슨 관계가 있느냐 내가 오늘 그대를 치려는 것이 아니요 나와 더불어 싸우는 족속을 치려는 것이라 하나님이 나에게 명령하사 속히 하라 하셨은즉 하나님이 나와 함께 계시니 그대는 하나님을 거스르지 말라 그대를 멸하실까 하노라 하나

22요시야가 을 돌이켜 떠나기를 싫어하고 오히려 변장하고 그와 싸우고자 하여 하나님의 입에서 나온 느고의 말을 듣지 아니하고 므깃도 골짜기에 이르러 싸울 때에

23활 쏘는 자가 요시야 왕을 쏜지라 왕이 그의 신하들에게 이르되 내가 중상을 입었으니 나를 도와 나가게 하라

24그 부하들이 그를 병거에서 내리게 하고 그의 버금 병거에 태워 예루살렘에 이른 후에 그가 죽으니 그의 조상들의 묘실에 장사되니라 온 유다와 예루살렘 사람들이 요시야를 슬퍼하고

25예레미야는 그를 위하여 애가를 지었으며 모든 노래하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요시야를 슬피 노래하니 이스라엘에 규례가 되어 오늘까지 이르렀으며 그 가사는 애가 중에 기록되었더라

26요시야의 남은 사적과 여호와의 율법에 기록된 대로 행한 모든 선한 일과

27그의 처음부터 끝까지의 행적은 이스라엘과 유다 열왕기에 기록되니라

 

요시야는 이른 죽음을 당했지만, 하나님의 말씀을 따른 왕으로 평가되며, 그의 죽음을 온 나라가 애도할 만큼 존경을 받았다. 그의 이른 죽음과 명예로운 죽음은 유다의 참담한 미래를 생각하면 차라리 하나님의 복이고 선물이었다. 역사의 기록은 그저 왕 중의 한 왕으로 기록되어 우리에게 증거되지만, 요시야는 우리에게 말씀 중심의 믿음의 생활을 증거하는 귀한 도구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