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2일 화요일

로마서 8장 14절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

 

하나님은 창조주이시다. 너무 흔한 말이기에 우리는 잊고 산다. 하나님은 없는 것에서 질서를 만드시고 충만케 하신 분이시다. 우리가 말하는 능력의 범위를 초월하신 분이시다. 그분이 인간을 만드셨고 그 인간은 모든 역사의 흐름을 이어왔다. 문화를 만들어내며 문명을 창조해 이어왔다. 대단한 존재다. 하나님의 것이 인간에게 있기에 가능한 것이다. 인간의 능력과 존엄은 하나님의 부어주심을 고려치 않으면 설명될 수 없는 수수께끼이다. 하지만 그들이 하나님이 주신 것으로 하나님을 배반하였다. 그분이 주신 판단력으로 하나님을 대적했다. 당신이 하나님이라면 어떻게 하겠는가? 우문이지만 묻고 싶다. 조금이라도 남에게 해를 당하면 너무 자연스레 분노가 이는 우리의 감성에 묻고 싶다. 남들의 일이면 이해력의 경지가 한 없이 크다가, 막상 자기에게 닥치면 어쩔 줄 몰라 하는 우리의 얄팍한 마음에 묻고 싶다. 

하나님은 우리를 용서하시기로 작정하셨다. 그리고 지금도 기다리신다. 이 사실을 믿고 공부하며 따라가는 것도 감당하기 힘든데… 우리를 ‘아들’이라 부르신다. 무슨 이유를 묻겠는가! 사랑하시기 때문이다. 우리를 너무 좋아하시기에 그렇다. 우리가 하나님을 너무 닮아서 그렇다. 그분의 것이 회복만 되면, 정말 우리는 하나님처럼 살 수 있다. 불가능하지만, 하나님은 그것을 예비하시며 우리를 훈련하신다. 그것이 바로 우리가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것이다. 하나님의 닮음이 있기에 우리는 그분의 로보트가 아니다. 프로그램으로 저장되어 있는 컴퓨터가 아니라, 우리는 생각하며, 판단하며, 후회도 하며, 어떨 때는 고집도 부릴 줄 아며, 대화하며 살아간다. 바로 그것이 ‘하나님 닮음’이다. 

하나님은 우리와 합력하시며 당신의 나라를 이루어 가신다. 그래서 예수 안에 뿌리를 박으며, 확신과 함께 선한 고집도 부리며 그리고 혼나가면서, 굳게 서기 위해 몸부림 치는 것이다. 이것은 우리가 하는 것이다. 가만 있어도 돌아가는 기계가 아니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의 아들인 것이다. 정말 힘이 난다. 하나님처럼 생각하고 하나님처럼 일하는 것, 그래서 아들로서 아버지 이름도 자랑해 보고… 멋 있지 않은가!

힘들 때, 외로울 때, 우리가 그분의 아들인 것을 잊지 말자. 어버지 찾으면 반드시 함께 하신다. 조금 실수하고 잘못한 것이 있다하더라도 아버지 찾으면, 그리고 그대로 말씀드리면, 아버지는 우리와 대화하시며, 분명히 다가오신다. 그리고 말씀하신다. “아들아, 괜찮아. 그리고 고맙다. 말해줘서!”

1월 12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나와 동행 해주시는 아버지가 있어 너무 감사합니다. 용서 해 주실 뿐 아니라 아들이라 불러주시다니 너무나도 큰 은혜 입니다. 하나님의 형상으로 만드셨고 주님이 원하시는 모습으로 우리를 만들어가 가고 계심에 감사합니다. 나의 판단 나의 자유 의지가 주님의 말씀을 통해 변화 되어 용서 받은 자처럼 그리고 하나님의 아들 처럼 하루하루를 성령님께 이끌림 바 되어 살기 바랍니다.

    • 대현 형제 글 읽을 때마다 참으로 감사하네요. 신실한 성품에 늘 도전받고 대현 형제를 위해 기도하게 됩니다. 세밀하게 응답하시는 주님의 섭리를 느껴요. 우리 매일 매일 열심히 살아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