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7일 주일

 

요한복음 6장 3절 

 

예수께서 산에 오르사 제자들과 함께 거기 앉으시니

 

예수님의 교육에 관한 생각은 얼마나 철저하셨을까? 인간에게 필요한 하나님의 귀한 말씀을 다 토해내셔야 했기 때문이다. 그뿐이랴… 한 순간 한 순간을 긴장하며 보내셨으리라. 모범을 보이시며 최선의 삶의 모습과 함께 말씀을 나누셨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면서도 인간다운 아름다움의 모습도 삶의 구석 구석에 분명히 자리했으리라 믿는다. 한 사람으로 그리고 아들로(하나님의), 또한 구원주로, 우리 예수님은 그렇게 삶의 호흡을 뿌리셨다. 

제자 양육을 하시기 위해 대중집회도 많이 하셨고 일대일 양육도 많이 하셨을 것이다. 여러가지 방법 중에 소수의 제자들과 함께 계셨을 시간을 상상해 본다. 무슨 이야기를 어떻게 나누셨을까? 소수의 무리가 하나님의 아들이자 또 다른 하나님과 교제하고 있는 시간이다. 요한복음이 조금은 상세하게 그 역사의 현장을 우리에게 증거해 주고 있기도 하다. 함께 식사하며, 음료를 건네며, 한참 이야기 하다가 다과를 함께 나누는 그 모임… 제자들은 그 때에 예수님의 말씀 나누심을 나중에 가서야 기억하고 문서로 남기고, 강열한 톤으로 설교했다. 그것이 곧 성경 말씀이요, 교회의 시작이 된 것이다. 

그렇다! 그 때의 예수님은 지금 우리에게 성경말씀으로 고스란히 남겨져 있다. 문자로 우리가 가지고 있지만, 그것은 살아 움직이는 그분의 호흡이다. 우리가 함께 거기 앉으면 좋겠다. 예수님은 사람과 대화 나누시는 것을 참 좋아하시지 않았는가. 그래, 우리가 함께 앉으면 참 좋겠다. 이제는 말씀이 우리와 함께 하지 않는가?

1월 17일 주일”에 대한 7개의 생각

  • 이 간단한 오늘의 매일성경을 준비하며… 울었습니다. 옛 학교에서의 동료들과 함께 했던 시간들, 옛 교회에서 평신도 리더들과 늦은 밤까지 맛 있는 야식과 함께 교회의 비젼을 나누었던 시간들… 정말 그립지요. 주님의 말씀때문에 가능했던 시간들이었지요. 함께 앉아 한 말씀을 가지고 함께 배우는 시간… 우리 교회 그렇게 만들어 가길 축복합니다.

    • 만물을 지으신 주님과 함께 앉아서
      우리에게 주시는 말씀을 대하게 해주심을
      상상해보니
      너무나도 감사하고 또
      가슴이 벅차 오릅니다.
      이런 특권을 누리게해주시니
      감사하며
      매일 주님을 찾겠습니다.
      매일 성경말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예수님께 제자들은 얼마나 안타깝고 귀한 존재들이었을까. 제한된 시간 속에서 천국의 비밀들을 가르치실 땐 또 얼마나 깊이 사랑하셨을까. 가르쳐도 가르쳐도 이해하지 못하고 눈 앞의 현실만 걱정하는 질투하는 사람들. 그러나 그들로 인하여 예수님은 또 얼마나 행복하셨을까.

  • 우리에게 변하지 않는 주님의 말씀을 글을 통하여서 우리에게 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한낱 인간인 저희에게 말씀을 통해 하나님을 알 수 있게 해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이 마음을 더욱 깊이 가져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더 사랑하고 내 마음속에 새기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목사님.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