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8일 월요일

 

누가복음 6장 46절

 

너희는 나를 불러 주여 주여 하면서도 어찌하여 내가 말하는 것을 행하지 아니하느냐

 

오늘 하루도 주 안에서 우리 모두 승리하기를 간절히 축복한다. 우리가 주 안의 삶을 살면 반드시 복 받으며, 승리하게 되어 있다. 말씀이 주시는 약속이다. 이 약속이 우리 모두에게 오늘도 변함없이 성취되길 소망한다. 

우리가 예수 그리스도를 주님이라 부를 수 있는 것은 큰 특권의 복이다. 우리의 모든 것을 섭리하시며 맡아 주관하시는 것을 믿는 고백의 칭호이기에 그렇다. 능력과 존귀와 권세가 한이 없으신 예수 그리스도, 그분이 우리의 주인이시다. 이 놀라운 찬양의 내용을 우리 가슴 깊이 새기고 인정하는 구체적 삶을 산다면, 굳이 우리가 고백을 하지 않아도, 우리는 주님의 권세 안에 속한 모든 것을 소유할  수 있다. 참 자유요, 참 기쁨을 누리는 것이다. 우리 모두가 이러한 주 안에서의 기쁨과 자유를 맛 보길 축복한다. 

이 놀라운 자유와 기쁨은, 순종하고 지켜낼 때 오는 것임을 명심하자. 표현하고 고백하는 것은 삶으로 보여질 때 의미가 있는 것이다. 표현하고 고백하는 훈련에 익숙한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복된 가르침이다. 혹시, 이 행함의 말씀에 집중하길 원하며 동시에 남이 모자라 보이는가? 가장 연약한 모습이다. 끝까지, 쉼이 없이 충실하길 원한다. 복음의 기본에서 떠나지 말자!

 

 

 

1월 18일 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너무나도 찔림이 되는 말씀입니다. 내가 고백하는 믿음과 나의 행동이 너무 다를 때가 너무 많습니다. 나의 주인 되신 주님을 묵상하며 예수님이 원하시는 행동을 하기 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