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일 화요일

이사야 1장 3절

소는 그 임자를 알고 나귀는 그 주인의 구유를 알건마는 이스라엘은 알지 못하고 나의 백성은 깨닫지 못하는도다 하셨도다

 

부부와의 관계는 서로 존중하며 양보해야 진정한 사랑의 관계를 공부하고 알게 된다. 사랑하는 관계이기에 서로 예의를 갖추어 감정을 나누는 것이 부부이다. 부모와 자녀의 관계는 권위와 존경 그리고 진지한 감사함으로 복된 가족의 일원임을 고백한다. 가족이라는 사랑의 관계이기에 서로 예의를 갖추어 섬기는 것이 가족이다. 친구 또한 진지한 나눔의 소중함을 인정하는 관계라면 서로의 가치관을 존중할 수 있는 관계로 성숙한 삶의 나눔을 즐기게 된다. 이 또한 서로 섬겨야하는 관계임을 인정하기에 서로 예의를 갖추어 선을 넘지 않는 신중함을 기한다. 

성숙한 사람이라면, 어떤 관계를 갖든지, 그 관계에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를 자녀로 삼으신 아버지이시다. 하나님은 아버지로서의 할 일을 다하고 계시며 우리들에게 기대치를 가지고 계신다. 우리 또한 하나님 아버지를 매순간 고백하며 찬양한다. 그런데 이렇게 한번 생각해 보자. 하나님은 말하는 것보다 일을 더 많이, 신실하게, 하시고 계시지 않는가. 과연 우리는 어떠한가? 말하고 노래하고 고백하고… 그리고 생각하고, 우리끼리 함께 이야기하고… 혹시 여기까지라면… 그렇다면 혹시 우리가 소와 나귀 보다 나은 것이 있겠는가 하는 최소한의 양심이 마음에서 앙탈을 부린다. 

한가지 권면을 드린다. 우리가 알고 있고 그리고 매순간 뿌려지는 말씀은 나 자신을 위한 것으로 명심하자. 나와 하나님의 관계를 위한 말씀이지 남들과 하나님의 관계를 판단하라 주신 말씀이 아니다. 남들을 이해하고 용납하라 주신 말씀이며, 나에게는 냉정하라 가르치시는 말씀이다. 이스라엘은 이 말씀의 깨달음에서 너무 멀리 비끼어 나가고 말았다.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을 아버지로 잘 알고 있다고 늘 고백하곤 했지만, 정작 하나님은 반대로 말씀하신 것이다. 

말씀에 대한 공부와 이해는 매일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어야 한다. 안다고 넘길 것이 하나도 없다. 그렇게 생각이 드는 순간이 있다면, 우리는 이미 예수와 멀어지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을 아버지로 모시는 자녀로서 매일 승리하길 축복한다. 

슬프다 범죄한 나라요 허물 진 백성이요 행악의 종자요 행위가 부패한 자식이로다 그들이 여호와를 버리며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이를 만홀히 여겨 멀리하고 물러갔도다 (이사야 1장 4절)

 

2월 2일 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 귀한 말씀, 은혜가 되는 말씀입니다. 자녀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저리고 아플 때가 있는데 아마도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이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말씀하시고 그 말씀을 이루시는 하나님께서 주의 자녀들에게 말씀의 잔치를 늘 베풀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양들이 그 목자의 음성을 듣는 것처럼 주님 앞에서 주님 말씀듣기를 사모하는 자가 되겠습니다.

  • 남을 보기 전애 나를 돌아보기 원하고 주님을 지식으로 아는것에 그치지 아니하고 올바른 지식을 가지고 주님을 사랑하기 원합니다. 내가 섬기는 하나님을 말씀을 통하여 잘알기 원하며 그 말씀에 다스림 받는 제가 되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