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2일 월요일

 

요나서 2장 7절

 

내 영혼이 내 속에서 피곤할 때에 내가 여호와를 생각하였더니 내 기도가 주께 이르렀사오며 주의 성전에 미쳤나이다

 

하나님의 원하심이 우리 자신의 생각과 달라서 도망칠 때가 있다. 말씀도 읽지 않고 정한 기도의 시간도 파기해 버리고… 그냥 그렇게 하루하루를 살 수도 있다. 아마도 결과는 셋 중에 하나일 것이다. 하나님의 곁을 영영히 떠나든지, 아니면 회개하며 다시 돌아오던지. 혹은 그렇게 며칠 몇날을 보내다 다시 무의미한 형식적인 경건의 모습으로 돌아오던지. 

하나님의 원하심이 우리 자신의 원함과 같다면 얼마나 좋을까. 표현이 너무 상투적인 교회적 표현이라 와닿지 않을 수 있다. 내 원함과 하나님의 원함이 같다는 것은 그야말로 제대로 살 맛 나는 세상이다. 내가 분할 때 하나님이 내 편이 되어주시고, 내가 아플 때마다 하나님의 위로와 치유가 있고, 계획하는 일마다 형통함이 따르고, 사막을 걷는 것 같은 인생의 외로움을 느낄 때 코드가 맞는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는 그런 세상이다. 

하지만 현실은 아니다. 하나님의 원하심은 정말 우리의 것과 다르다. 그래서 피곤하다. 도망칠 때도 피곤하다. 하지만 이 피곤함을 느낀다면 정말 복 있는 것이라 말하고 싶다. 왜냐하면 결국 하나님을 다시 찾게 되어있고, 마침내는 하나님과 더욱 친밀해질 것이기 때문이다. 정말 위험하고 안타까운 것은 하나님의 원하심이 다름에도 불구하고 그럭저럭 편한 인생을 사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계속 도망치는 생활임에도 불구하고 하나님과 멀어지는 위기감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 더욱 위험천만 한 것이 아니겠는가. 

피곤할 때 감사하자. 피곤할 때 주님을 더욱 찾자. 반드시 영광 받으시며 만나주신다. 우리의 삶이 이것이면 충분하지 않을까?

2월 22일 월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심판 받아 마땅한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는 것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았던 요나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을 피해 도망하기로 작정하였지요. 하나님의 계획에 동의할 수 없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지 않는 요나의 모습은 우리의 모습과도 같습니다. 말씀에 순종하지 않는다는 것은 그만큼 자아가 더욱 커서 그렇겠지요. 그럼에도 하나님 생각에 기도하는 모습 또한 우리의 모습과도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나는 현재 저의 모습인 것 같아 동정심이 앞섭니다. 니느웨 성에 가서 말씀을 전하는 것까지… 그들이 회개할 때 기뻐하는 요나였으면 참으로 좋으련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