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목요일

 

요한복음 21장 22절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올 때까지 그를 머물게 하고자 할지라도 네게 무슨 상관이냐 너는 나를 따르라 하시더라

 

창피할 정도로 유치한 사실들이 우리 자신의 정황으로 다가올 때가 많다. 그럴 때면 얼마나 진지해지고 심각해지는지 모른다. 자신의 일이 아니면 수준 낮은 세상의 일이 되고 자신의 일이 되면 그렇게 마음이 쓰인다. 그중의 하나가 베드로에게는 3년동안 따라 다녔다. 인생 최대의 라이벌이 생긴 것이다. 매사에 비교가 되고 자기의 선생이 누구를 더 인정하는지가 늘 마음에 쓰였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렇게도 심연하고 엄숙한 가르침과 모범이 되는 기도의 현장에까지 있었던 그였다. 심지어 죽었던 선생님이 정말 살아 나타나신 그 순간에도 여전히 ‘유치함’은 그의 생각을 지배하고 있었다. 

베드로만의 문제가 아닐 것이다. 우리 인생이 그렇다. 주님은 그런 인생을 인정하지 않으신다. 매몰차게 무시하신다. 우리가 냉정하게 싸울 태세가 아니면, 주님의 말씀은 우리 안에서 그저 지식으로만 존재할 것이다. 

주님을 따르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 세상의 유치찬란한 상식은 우리의 마음을 도배하고 있음을 인정하자. 없어지지 않는다. 그 우리 마음의 벽을 다시 말씀으로 도배하지 않는 이상…. 

따를 주님의 말씀을 우리 마음에 다시 새기는 훈련에 집중하기를 축복한다. 주님께 칭찬받는 오늘 하루가 되기를 소망하며…

3월 18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예수님이 교회를 사랑하셔서 죽으신 걸 생각 할 때 나 또한 교회를 사랑하기 원합니다. 한사람 한사람이 다 교회에 필요하기에 모두 다들 각자 다르지만 그 사실을 인정하며 도움받고 도움 주고 사랑으로 협력하는 저가 되기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