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5일 목요일

미국의 젊은 목회자 Scott Hubbard 목사님의 시편 40편의 강해의 글을 4일간 나누고자 합니다. 귀한 은혜가 되길 바랍니다. 

 

시편 40편 / 삶에 기쁨이 없을 때

 

1내가 여호와를 기다리고 기다렸더니 귀를 기울이사 나의 부르짖음을 들으셨도다

2나를 기가 막힐 웅덩이와 수렁에서 끌어올리시고 내 발을 반석위에 두사 내 걸음을 견고하게 하셨도다

3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

4여호와를 의지하고 교만한 자와 거짓에 치우치는 자를 돌아보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5여호와 나의 하나님이여 주께서 행하신 기적이 많고 우리를 향하신 주의 생각도 많아 누구도 주와 견줄 수가 없나이다 내가 널리 알려 말하고자 하나 너무 많아 그 수를 셀 수도 없나이다

6주께서 내 귀를 통하여 내게 들려 주시기를 제사와 예물을 기뻐하지 아니하시며 번제와 속죄제를 요구하지 아니하신다 하신지라

7그 때에 내가 말하기를 내가 왔나이다 나를 가리켜 기록한 것이 두루마리 책에 있나이다

8나의 하나님이여 내가 주의  행하기를 즐기오니 주의 법이 나의 심중에 있나이다 하였나이다

9내가 많은 회중 가운데에서 의의 기쁜 소식을 전하였나이다 여호와여 내가 내 입술을 닫지 아니할 줄을 주께서 아시나이다

10내가 주의 공의를 내 심중에 숨기지 아니하고 주의 성실과 구원을 선포하였으며 내가 주의 인자와 진리를 많은 회중 가운데에서 감추지 아니하였나이다

11여호와여 주의 긍휼을 내게서 거두지 마시고 주의 인자와 진리로 나를 항상 보호하소서

12수많은 재앙이 나를 둘러싸고 나의 죄악이 나를 덮치므로 우러러볼 수도 없으며 죄가 나의 머리털보다 많으므로 내가 낙심하였음이니이다

13여호와여 은총을 베푸사 나를 구원하소서 여호와여 속히 나를 도우소서

14내 생명을 찾아 멸하려 하는 자는 다 수치와 낭패를 당하게 하시며 나의 해를 기뻐하는 자는 다 물러가 욕을 당하게 하소서

15나를 향하여 하하 하하 하며 조소하는 자들이 자기 수치로 말미암아 놀라게 하소서

16주를 찾는 자는 다 주 안에서 즐거워하고 기뻐하게 하시며 주의 구원을 사랑하는 자는 항상 말하기를 여호와는 위대하시다 하게 하소서

17나는 가난하고 궁핍하오나 주께서는 나를 생각하시오니 주는 나의 도움이시요 나를 건지시는 이시라 나의 하나님이여 지체하지 마소서

 

2. 하나님이 가까이 계시다

하지만, 다윗은 어두운 색 물감으로만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다. 슬픔으로 가득한 이 시편은, 놀랍게도 소망으로도 가득하다. 어두움은 정상적인 것이 맞다. 하지만, 하나님이 가까이 계시다.

다윗의 기도가 하늘에까지 상달되지 않는 듯 보일 때조차도, 결코 그의 곁을 떠나지 않으시는 하나님께서 듣고 계셨다(시 40:1). 다윗이 다시금 구덩이에 빠졌을 때에도 하나님은 그의 변치 않는 사랑과 신실함으로 가까이 다가오셨다(시 40:11). 스스로 가난하고 궁핍한 것처럼 느끼고 그 마음이 심히 낙심되었을 때에도(시 40:12), 다윗은 “주께서는 나를 생각하시오니”(시 40:17)라고 고백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하나님이 정말 그리 가까이 계시다면, 어떻게 어두움이 정상적인 것이 될 수 있는가” 라고 물을 수 있을 것이다. 물론 때로는 우리 자신의 잘못으로 인해 우리에게 어두움이 임한다. 다윗의 어두움 역시 부분적으로는 그 자신의 잘못 때문이었다(시 40:12). 하나님은 언제나 가까이 계시나 우리 스스로 구덩이에 빠져들 때가 있다. 그러나 하나님의 백성들은 자신이 잘못을 범하지 않더라도 어두움을 통과해야 할 때가 있는 법이다. 그러한 때에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시되 죽기까지 사랑하신 그 주님께는 오직 칠흑같이 어두운 밤에만 빚어낼 수 있는 계획이 있으시다는 사실을 기억한다.

다윗의 자손 예수 그리스도의 발자취가 이 시편에 면면히 흐르고 있다(시 40:6–8; 히 10:5–7). 예수께서 감당해야 했던 어두움에 비하면 다윗의 어두움은 그저 지나가는 그림자에 불과한 것이었다. 하나님의 아들보다 하나님과 가까운 이는 없었다. 그러나 그 하나님의 아들의 길은 우리 중 누구의 길보다도 어두웠다.

당신이 보는 하늘이 얼마나 밝은가로 하나님이 얼마나 가까우신지를 판단하지 말라. 당신이 예수께 속한 자라면 하나님은 결코 당신을 버리거나 잊지 않으신다. 무한하신 당신의 주께서 당신을 생각하신다(시 40:17).

3월 25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하나님 저는 변하고 세상도 변합니다. 저의 죄로 제가 고통 당하기도 하며 남의 죄로 고통당하기도 하는 연약한 인간입니다. 이런 저를 변함 없이 사랑 해주시며 인도하시니 감사합니다. 나의 죄에서 나를 건져주시며 재앙에서 나를 건져주심에 감사합니다. 영원히 변하시지 않으시는 신실하시고 자비로우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