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일 토요일

 

신명기 8장 2-3절

 

2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사십 년 동안에 네게 광야 길을 걷게 하신 것을 기억하라 이는 너를 낮추시며 너를 시험하사 네 마음이 어떠한지 그 명령을 지키는지 지키지 않는지 알려 하심이라

3 너를 낮추시며 너를 주리게 하시며 또 너도 알지 못하며 네 조상들도 알지 못하던 만나를 네게 먹이신 것은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네가 알게 하려 하심이니라

이스라엘 백성이 경험했던 광야는 우리들에게도 있고, 또한 어떤 의미에서는 우리의 삶 전부가 광야라 해도 잘못된 적용은 아닐 것이다.

광야에서 하나님의 말씀으로 살아가는 법을 배우게 되면,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선물을 진정한 목적에 맞게 사용하도록 더 잘 준비될 것이다. 그 선물이 하나님 안에서 우리의 기쁨이 되게 하며, 그것으로 그분을 대치하지 않으면서 말이다.

광야에서 단련된 사람들은 하나님의 선물을 오용하지 않으면서 즐긴다. 그에 소망을 두지 않으면서 기뻐한다. 그 안에서 하나님을 잊지 않으며 하나님의 복을 구한다.

우리가  건조한 황무지에 있다면, 우유와 꿀을 끊고, 이 시간을 낭비하지 말자. 애통해하고 슬퍼하고 눈물을 흘리자. 그리고 그 길이 우리를 광야로 통과하게 하더라도, 주님의 능력 아래에서 투덜거리지 말자.  여호와의 인자와 진리가 우리를 인도할 것이며, 결코 우리를 떠나지도 저버리지도 않을 것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굶주리게 하려고 광야로 데려가시지 않는다. 그분은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라고 가르쳐주기 위해 우리를 광야로 데리고 가신다. 다른 풍요의 땅에서 우리의 삶, 소망, 기쁨을 찾지 말자. 오직 우리를 구원하기 위해 죽으시고 다시 사신 그리스도 안에서 찾자. 그리스도만이 우리의 삶, 쾌락, 우유와 꿀, 그리고 우리의 모든 것이 되시기 때문이다.

5월 1일 토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매일성경을 풀어주시는 목사님의 말씀이 너무 은혜로워서, 따로 저의 묵상을 올리지 못할 때가 많이 있습니다. ^^
    오늘 말씀도 제가 뭘 잘 못했기때문에 힘든게 아니었을 수도 있겠다 싶은 위로가 되기도 하고, 앞으로는 깨어있는 삶을 살아야겠구나 결심이 되기도 하고, 그러면 지금까지 걸어온 길은 하나님께서 어떻게 보셨을까 걱정이 되기도 하였습니다.
    하나님 말씀은 배울 수록 제 자신의 실상을 드러내며 하나님만이 홀로 높으신 분인 것을 깨닫게 합니다. 돌아가 안길 하나님이 계신 것이 얼마나 큰 기쁨이며 소망인지 모르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