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7일 금요일

 

로마서 1장 9절

 

내가 그의 아들의 복음 안에서 내 심령으로 섬기는 하나님이 나의 증인이 되시거니와 항상 내 기도에 쉬지 않고 너희를 말하며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을 주신 가장 큰 이유는 ‘생각’을 표현하라고 주셨음이 확실하다. 진심된 ‘생각’과 달리 표현하여 ‘말’을 남들에게 한다면, 그리고 그 ‘말’이 남들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면 그것이야말로 하나님이 주신 선물을 악용하는 것이다. 아주 추하고 더러운 것이다. 뿐만 아니라, 같은 ‘생각’을 전달하기 위해 표현하는 ‘말’일지라도 아름답고 신중하게 해야하는 것이 우리 하나님의 사람들의 ‘말’에 대한 올바른 태도일 것이다. 

‘생각’을 남에게 속일 수 있는 능력을 발하는 것이 바로 ‘말’이다. 그것도 아주 유창하고 화려하게 말이다. 그래서 사실 우리 인간들은 서로 속고 속이며 산다. 가능하면 ‘생각’을 들키지 않은채 처신을 잘하는 ‘말’의 기술을 지혜라고 여기며 사는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그 ‘말’과 ‘생각’을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은 다 아신다. 

바울은 로마의 교우들을 보고 싶어하는 그 마음과 생각을 고백한다. 그리고 그는 너무나도 자신만만하게 자신의 사랑 고백의 증인을 하나님이라 한다. 정말 진심인 것이다. 참으로 부럽고 놀랍다. 

방법이 있다. 하나님을 생각하자. 그리고 그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묵상하자. 결국 성령의 도우심으로 하나님의 종된 삶을 살 수 있다. 그러면 우리는 서로 사랑할 수 있으며 그것이 진심이라 고백할 수 있다. 

우리를 구원하신 삼위일체 하나님이 우리 안에 늘 충만하심으로 당신이 우리에게 주신 그 사랑으로 우리가 서로 사랑하며 살게 하신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