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7일 월요일

 

마태복음 6장 6절

 

너는 기도할 때에 네 골방에 들어가 문을 닫고 은밀한 중에 계신 네 아버지께 기도하라 은밀한 중에 보시는 네 아버지께서 갚으시리라

 

보이지 않고 말씀하시지 않는 듯한 하나님과 끊임없는 대화를 즐기기 위해서는 부지런한 정신 차림이 필요하다. 모든 것이 망가진 세상의 질서에 너무나도 자연스레 노출되어 있는 우리의 대화의 기술과 상식 때문이다. 

손짓을 요란히 할 필요도 없다(물론 어떨 때는 우리도 모르는 몸짓이 동원되는 기도도 분명히 있다). 큰 외침과 정열적인 발성도 필요 없다(이 또한 전자와 마찬가지다). 마음에 집중하고 또한 마음을 초월한 그 어떤 ‘사랑’이 있음에 집중해야 한다. 사실 이것이 기도의 전부일 수 있다. 

이러한 기도의 긴밀한 Basic 을 설교하시는 예수님의 뜻은 무엇일까? 사실 이것 또한 기도하는 자의 가식이 될 수 있는 것 아닐까… 주님이 원하시는 기도다운 기도를 한다면, 무슨 전제가 필요하며 그 어떤 조건이 필요할까. 그렇지 못하기에 강조하시는 것이다. 무엇이 문제인가?

남을 의식하고, 경건의 헛 멋을 생각하고, 잘못 간구하기 쉽고, 삶과 관계 없는 헛도는 기도일 수 있고, 심지어 하나님을 잘못된 모습으로 모시고 있기에… 그렇기에 예수님은 보이지 않는(은밀한 중에), 그러면서도 계시는 하나님을 만나라는 것이다. 즉 하나님의 진정한 존재를 보고 만나고 대화를 하라는 것이다. 정말 귀한 진리를 가장 멋 있게 설교하시는 예수님이시다. 

대화를 나누시는 하나님은 그 대화를 떠나서 반드시 우리를 보호하시며, 궁극적인 선물, 구원으로 갚아주신다. 이것이 하나님 나라의 질서요 우리가 평생 순종하고 공부하며 기뻐해야 할 예배이다. 

5월 17일 월요일”에 대한 2개의 생각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