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8일 화요일

 

시편 3편 5절

 

내가 누워 자고 깨었으니 여호와께서 나를 붙드심이로다

 

먹을 것이 없는 빈궁한 사람에게 무상으로 하루에 10불을 주었다. 얼마나 고마워 하는지… 거의 한 달이 가깝도록 매일 그렇게 무상으로 돈을 주었다. 날이 갈수록 감사도 적어지고 고마움의 표현도 없어졌다. 어느 한 날, 그동안 주었던 10불을 주지 않자, 찾아와서 따져 물었다. 왜 오늘은 10불 돈을 주지 않는 것인지를… 

우리가 잘 아는 어느 심리학자의 옛 이야기다. 

하나님께서는 괘씸한 배반의 죄를 지은 인간에게 용서를 베풀고, 심지어 관계를 회복시켜 주셨다. 그런 인간이 감히 인생을 하나님 없이 논하며 겁 없이 죽음을 이야기 한다. 

우리가 가장 두려워해야 할 것이, 내일 또 하루의 인생이 마치 별 일 없으면 당연히 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 바로 그 당연한 사실에 대한 당연한 생각이다. 계획하고 분석하고 캐묻는 것이 우리의 진정한 ‘생각’의 ‘정의’라면, 내일 하루가 당연히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사실 생각도 아니다. 너무 당연한 우리의 재산으로 여기는 뻔뻔함의 모습일 수 있다. 

감사는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뜻이라 했던가. 여기서 다시 감사의 훈련을 시작하기를 초대한다. 하루를 마치고 잠자리에 누울 수 있는 것도, 잠이 편히 드는 것도, 다음 날 아침에 다시 일어날 수 있는 것도… 하나님의 도우심이요, 하나님의 계획이라는 것이다. 

오히려 더욱 창조적인 하나님의 형상을 회복하며 사는 데에 도전적이며 건설적인 감사의 제목이다. 과연 그렇다! 하나님깨서 우리의 다음 하루를 붙드신다는 것은 그분의 생각이며 계획이고 새로운 시작인 것이다. 더불어 주신 또 하루의 은혜이다. 이러한 감사의 찬양이 우리의 하루를 더욱 하나님의 성품으로 충만하게 채우기를 소원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