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2일 월요일

 

3.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로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너희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와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함이 되셨으니”(고전 1:30).

우리가 진정 그리스도인이 되기 전까지 ‘예수’는 그저 역사 속의 한 인물을 지칭하는 이름일 뿐이었고, 복음이란 주일학교 시절의 기억이나 떠올리게 만드는 이야기였으며, 구원은 평범한 종교적인 사상에 지나지 않았다. 하지만 그리스도인이 된 이후로 ‘예수’는 가장 고귀한 이름으로 들리게 되었고, 복음은 유일하게 좋은 소식으로 다가왔으며, 구원은 세상에 있는 그 어떤 부귀보다 더 값진 선물로 여겨졌다. 어떻게 이런 변화가 일어났을까?

바울은 우리가 그리스도 안에 있는 이유를 밝히는데, 이는 곧 우리 각자가 믿는 가정에서 태어났기 때문도 아니고 그분의 정체성을 알아차릴 만큼 똑똑해서도 아니며 심지어는 구원자가 필요한 우리 자신의 상태를 의식할 만큼 깨어 있어서도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오직 하나님의 은혜 때문에 우리가 그리스도인이 되었음을 상기시킨다. 왜냐하면 우리 각자가 어떠한 환경에서 회개와 믿음의 자리로 나아갔든 간에, 그 배후에는 우리를 부르신 성부와 우리를 찾아오신 성자 그리고 우리를 인도하신 성령께서 역사하셨기 때문이다. 따라서 우리는 이렇게 고백할 수밖에 없다. “나는 하나님의 은혜로 그리스도인이 되었다.”

또한 바울은 그리스도인의 삶이란 그 시작만이 아니라 중간 과정과 최후의 순간까지도 하나님의 은혜로만 이루어진다고 말한다. 우리가 사역을 하며 심고 물을 주되, “오직 자라게 하시는 이는 하나님뿐이”기 때문이다(고전 3:7). 그리고 경건을 이루기 위해 힘쓰는 모든 노력조차 “오직 나와 함께 하신 하나님의 은혜”이기 때문이다(고전 15:10). 결국 하나님이 새 생명을 주셨기에 우리가 믿음을 갖게 되었고, 또 우리를 자라게 하시므로 영혼이 성장하고 있으며, 나아가 우리를 붙드시기에 마지막까지 우리가 인내할 수 있는 것이다(고전 1:7-9).

그러므로 우리가 어떠한 재능이나 성과를 드러낼 때 그 원인을 우리 자신에게로 돌리라고 교만이 부추긴다면, 얼른 이 질문을 던져 정신을 차려야 한다.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고전 4:7). 그 어떤 일에 대한 공로도 우리 자신이 취할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 우리는 모든 일에 진정 감사할 수 있다. 인생의 모든 것은 하나님의 은혜에 따라 주어진 선물로서 찬양의 이유가 되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