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8일 수요일

 

귀한 글 (니콜라스 베즈그) 하나 소개합니다. 숙독하시면 좋은 공부가 될 것입니다. 

 

광야에서 예수께서 받으신 시험은 아담과 이스라엘이 경험했던 시험과 비슷한 구조로 되어있다. 사단은 인류의 첫 부모를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요일 2:16)으로 유혹했다. 하와는 선악을 알게 하는 나무의 열매가 “먹음직도 하고 보암직도 하고 지혜롭게 할 만큼 탐스럽기도 한” 것처럼(창 3:6) 믿었기에 그 열매를 먹고 말았다. 이스라엘 역시 광야에서 육신의 정욕(민 11:1–9, 31–35), 안목의 정욕(고전 10:7–8), 그리고 이생의 자랑(고전 10:9–10) 앞에 무릎을 꿇은 것이다. 마귀가 마지막 아담이자 참 이스라엘이신 예수님을 유혹하고자 했을 때, 그는 에덴동산에서 우리의 첫 부모를 유혹하는데 사용했던 것이나 광야에서 옛 언약인 이스라엘을 유혹하는 데 썼던 것과 유사한 시험을 사용했다. 예수께서는 먼저 육신의 정욕(마 4:3), 안목의 정욕(8–9절), 그리고 이생의 자랑(5–6절)으로 시험을 받으셨다. 하지만 예수님의 반응은 시험 받은 아담 및 이스라엘의 반응과 달랐다.  아담(눅 3:38)과 이스라엘(출 4:22)은 불순종했으나,  예수(롬 1:4)께서는 순종하셨다.

가장 중요한 디테일은, 대적의 유혹과 대결하시던 예수께서 의지하셨던 성경 말씀들이다. 세 번 씩이나, 사단은 예수님을 시험했다. 그리고 세 번 모두,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를 대적했다. 이 본문은 신자들이 사단의 유혹에 직면했을 때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 유혹을 이기라고 권면할 때 많이 사용되었다. 하지만 이 본문에는 그보다 더 깊고 심오한 무언가가 있다. 마태와 누가의 기록에 의하면 예수께서는 신명기 말씀을 사용하셨는데, 신명기는 광야에서 방랑하던 기간 동안 하나님이 이스라엘에게 가르치신 것들을 요약한 책이다. 예수께서는 이스라엘이 취해야 했으나 취하지 않았던 것, 즉 하나님이 직접 가르치시고 말씀으로 기록해주신 것을 취하셔서, 이스라엘이 광야에서 대적의 유혹을 이기기 위해 해야 했으나 하지 않았던 그것을 마침내 행하신 것이다. 

우리가 불순종한 그 자리에서 예수님은 순종하셨다. 참 이스라엘이신 예수께서는 광야에서 사단을 이기심으로, 또한 십자가에서 통치자들과 권세들을 무력화하심으로(골 2:15) 하나님의 언약에 따른 복을 받으셨다. 오직 믿음으로 그리스도께 연합됨으로, 우리는 이제 그 언약의 복(엡 1:3–14)에 참예하게 되었다.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는 마귀의 계략에 대항할 수 있는 무기와 능력이 주어진다(6:10–13).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는 부활하여 하나님의 참 이스라엘에 참예하게 된다(엡 2:1–15; 갈 6:16 및 롬 11:17–20도 보라). 우리는 영적으로 부활하였고, 모든 방언, 족속, 백성과 나라에서 그리스도에 의해 구속 받은 그의 몸의 지체들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