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6일 수요일

 

주 그리스도를 묵상할 수 있는 귀한 글 (마샬 시걸) 나눕니다. 

 

세상에 있는 많은 놀라운 것들, 높고 가파른 산과 깊은 협곡, 넓은 대양이라도 하늘에서 보낸 아들과 비교될 수 없다. 그분이 누구신지 온전하게 안다고 생각한다면 당신은 자신에게 속은 것이다. 우리는 그분이 얼마나 크고 놀라우신 분인지 가늠할 수 없다. 여러분은 예수님에 관하여 놀라움과 뜨거운 마음으로 매료되었던 것이 언제인가? 혹시 잊고 있는 것은 아닌가?

우리가 더 이상 그분에게 사로잡혀 있지 않다면 그것은 그분의 부족함 때문이 아니다. “이는 하나님의 영광의 광채시요 그 본체의 형상이시라 그의 능력의 말씀으로 만물을 붙드시며”(히 1:3). 예수님은 완벽하게 그리고 영원히 무한한 지혜, 정의, 힘, 사랑을 육신으로 드러내시며 하나님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보이신다. 그분은 입에서 나오는 소리만으로도 모든 대륙, 행성, 그리고 은하계를 운행하시고 통치하신다.

자신이 기뻐하시는 뜻대로 태평양의 파도까지도 다스리신다. 모든 새와 곤충을 먹이시며 모든 들판에 있는 풀잎을 자라게 하고 열매 맺게 하신다. 70억의 인구가 호흡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그분이 호흡할 수 있는 것을 사람들에게 주시기 때문이다(행 17:25).

하지만 우리는 종종 무감각하게 잊곤 한다.

당신의 눈을 열어주신다

우리가 무감각한 것은 본질의 의미를 잊었기 때문이다. 우리는 그의 영광의 광채조차도 깨닫지 못할 만큼 둔하고 연약한 사람이다(고후 4:4). 사단은 우리 마음속에 있는 모든 창문의 조각을 빠짐없이 막았다. 우리의 망막은 지금 보고 있지만 사실 아무것도 보지 못하는 것이다. 우리는 실상의 표면을 보지만 실상의 근원을 놓친 것이다. 하지만 창조주는 우리에게 지혜와 눈을 주셨으며 처음으로 참된 경이로움을 깨닫게 해 주셨다.

“어두운 데에 빛이 비치라 말씀하셨던 그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에 있는 하나님의 영광을 아는 빛을 우리 마음에 비추셨느니라”(고후 4:6). 빛이 당신의 마음에 넘쳐흐른다면, 하나님이 그것을 그곳에 놓으신 것이다. 하나님은 행복을 찾는 당신의 고통스러운 탐색을 끝내셨고, 당신의 찢긴 마음을 고쳐주셨다. 그분은 죄와 수치의 커튼을 걷어 주시고, 그분의 아들을 통하여 영광스러운 광채를 보여주시며, 우리의 눈을 점점 더 넓게 열어주시기 위해 성령을 보내주셨다.

당신이 예수님을 찾기 위해서 성경책을 열 때, 모든 사람이 당신처럼 그분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기억하라. 우리가 받는 혜택을 안다면 그것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다. 따분해하지 않을 것이다. 그분의 말씀 안에서 떨며, 기쁨으로 그분을 바라볼 것이다.

함께하는 시간을 갖고 있는가

우리가 예수님에 대해 무뎌진 이유는 묵상할 시간을 가지지 않기 때문이다.

당신은 언제 처음으로 그분을 만났는가? 예수님을 따르는 모든 사람은 예수님을 만났을 때 흥미로움에서 놀라움으로, 경이로움으로, 모든 것으로, 그리고 위대한 사람에서 하나님으로 깨닫는 시간이 있었다. 우리가 처음 몇 주간 그분의 말씀을 먹었을 때, 마치 식사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사람처럼 많은 것을 맛있게 먹었다. 우리가 그분의 우물에서 생수를 마셨을 때 우리는 숨을 쉴 새도 없이 받아마셨다. 자신이 가졌던 모든 것을 팔았던 사람처럼, 우리는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가격의 진주와 보물을 발견한 것이었다. 그땐 그분이 정말 멋지지 않았는가?

예수님을 바라볼 시간을 갖지 못할 때 우리는 경외감을 잃게 된다. 우리가 적은 시간이라도 그분을 위해 사용한다면 그분을 조금이라도 알게 될 것이다. 그분과 함께한 시간은 그분 없이 보낸 수많은 시간보다 소중하고, 기억에 남을 것이다. 사단은 우리가 그리스도의 빛을 보지 못하게 한다. 만일 그것이 실패한다면 우리의 관심을 예수님 외에 다른 곳으로 돌리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다.

그분 안에서 놀라움을 보기 원하면 사탄(그리고 누구든지 혹은 무엇이든지)이 가까이 오지 못하도록 매일 저지해야 할 것이다.

놀라우신 분을 응시하라

모든 것을 다해 그분의 말씀 속에서 예수님을 응시하라. 그러면 무뎌지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당신은 그분의 모든 것을 보지는 못할 것이다. “그는 보이지 아니하시는 하나님의 형상이요”(골 1:15). 예수님의 사랑에 무감각하다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그에게는 모든 대양에 있는 파도보다 더 큰 힘이 있다. 그는 세상에 있는 모든 대학의 학자보다 더 현명하다. 최고의 진주나 다이아몬드보다 더 고귀하고, 순수하며, 가치가 있다. 가장 치열한 전쟁에 출전한 용감한 용사들보다 더 담대한 용기가 있다. 그는 신생아와 함께 있는 엄마보다 더 온화하다. 법정의 어떠한 재판관보다 더 정의롭다. 그의 사랑은 우리가 이제까지 알고 느껴왔던 것보다 더 크고 놀랍다. 그 힘, 그 지혜, 그 사랑이, 그 광채가 지구상에 왔고 당신을 위해서 죽으셨다. “그의 십자가의 피로 화평을 이루사”(골 1:20).

그분은 놀라우시고 아름다우시며, 정의롭고 강하시며, 경이롭고 거룩하시다. 그렇지 않은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