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9일 화요일

 

분노에 관한 글 (조 리그니) 나눕니다. 

 

기름부음 받은 자의 성급함

다윗의 삶에 관한 성경 이야기는 친숙하다. 다윗이 광야로 쫓겨난 이유는 질투심에 사로잡힌 사울 왕과 멀어졌기 때문이다. 다윗은 사울의 목숨을 두 번이나 살려서 사울의 추격에서 일종의 유예를 얻었다. 그러나 사무엘은 죽었고 바란 광야에 있는 다윗과 그의 부하들에게 물자가 떨어져가고 있었다. 

다윗은 근처에 사는 부자 나발에게 사자를 보낸다. 나발은 잔치를 준비하고 있고, 다윗은 호의와 물자를 요청한다. 이 요청은 갑작스러운 것이 아니다. 다윗과 그의 부하들은 나발의 목자들 근처에 진을 쳤다. 그들은 그의 양 떼를 약탈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실제로 다른 약탈자로부터 그 양떼를 보호하기까지 했다. 사실상 다윗과 그의 부하들은 밤낮으로 나발의 양 떼를 지키는 성벽이었다(삼상 25:16). 도적도, 또 짐승도 양 떼를 해치지 않았다. 이런 식의 보호와 더불어, 다윗은 자신이 나발의 아들이자 종이라며 겸손하게 요청한다(삼상 25:8).

그런데 나발은 조롱과 모욕으로 반응한다. “다윗은 누구며 이새의 아들은 누구냐 요즈음에 각기 주인에게서 억지로 떠나는 종이 많도다”(삼상 25:10-11). 즉, 그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다윗아, 너는 무익한 무법자요 왕을 거역하는 자니라. 그리고 나는 내 빵과 물과 고기를 그런 자에게 주지 않을 것이다.”

그런 모욕을 들은 다윗은 나니아의 마지막 왕처럼 반응한다. “각기 칼을 차매!”(사무엘상 25:13). 분노한 그와 그의 부하들은 즉시 모욕에 대한 복수를 시작한다. 그들의 의도는 분명하다. 나발의 집에 있는 모든 남자는 죽임을 당할 것이다(삼상 25:22). 티리안과 마찬가지로 여기에서 우리는 분노의 충동적인 열정, 곧 엄청난 유혈과 유혈죄로 이어질 분노를 목격한다. 하지만 티리안과 달리 여기에는 점검의 과정이 있었다.

어떻게 분노에 호소할 것인가

그 점검은 다름 아니라 나발의 현명하고 분별력 있는 아내인 아비가일로부터 왔다. 나발의 모욕과 더불어 조만간 그들의 집에 재앙이 닥친다는 소식을 들은 그녀는 즉시 다윗과 그의 부하들을 위해 풍성한 음식과 포도주를 준비한다. 그녀는 예물을 가지고 다윗 앞에 엎드려 그의 은혜를 간구한다. 

그녀는 책임을 진다. 남편의 어리석음을 증언한다. 그리고 다윗에게 선물을 준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그녀가 두 가지 근본적인 호소를 한다는 점이다. 첫째, 그녀는 다윗에게 무죄한 자의 피 흘림과 자기 손으로 구원하는 일을 삼가라고 촉구한다(삼상 25:26). 그렇게 함으로써 다윗이 앞으로 자신의 손으로 유혈죄를 짓거나 자신을 구원하려고 할 때 만날 슬픔과 양심의 고통을 피할 것이라고 한다(삼상 25:31). 둘째, 그녀는 다윗에게 여호와께서 그를 위해 싸우실 것이며, 다윗의 생명은 “내 주의 하나님 여호와와 함께 생명 싸개 속에 싸였을 것이요”(삼상 25:29)라며 다윗을 상기시킨다. 

이러한 호소는 왕의 경솔함에 제재를 가한다. 적절한 점검은 분노뿐 아니라 분노로 인한 복수까지도 막는다. 충동적인 분노가 주는 열정마저도 길들일 수 있게 한다. 다윗은 “나를 막아 너를 해하지 않게 하신”(삼상 25:34) 아비가일의 분별력과 용기를 축복한다. 그리고 그녀를 자기에게 보내셔서 다윗의 손이 아비가일과 그 남편의 집에 해를 끼치는 큰 악을 행하지 못하도록 막은 하나님을 찬송한다. 

그리고 그 결과는 하나님의 확실한 응답이다. “한 열흘 후에 여호와께서 나발을 치시매 그가 죽으니라, 나발이 죽었다 함을 다윗이 듣고 이르되 나발에게 당한 나의 모욕을 갚아 주사 종으로 악한 일을 하지 않게 하신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삼상 25:39). 다윗은 악을 행하는 일에서 스스로를 보호했을 뿐 아니라, 현명하고 분별력 있는 아내까지도 덤으로 얻었다.

분노에 대응하는 무기

그러면 오늘날 우리의 화를 다스리는 데 아비가일과 같은 지혜를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까? 영혼의 온도가 급작하게 올라가는 것을 느낄 때, 우리는 잠시 멈추고 나 자신뿐 아니라 서로를 상기시켜야 한다. 첫째, 불경건한 분노는 우리의 부상에 죄악을 더할 뿐이며, 둘째, 주님 자신이 이렇게 말씀하셨다. “원수 갚는 것이 내게 있으니 내가 갚으리라”(롬 12:19).

이 두 이야기 중 하나는 허구이고 하나는 성경 속 역사이다. 그러나 두 이야기 다 같은 경고를 보낸다. 육체의 정욕을 조심하라. 그들은 종종 당신의 영혼을 대적하여 전쟁을 한다(벧전 2:11). 화를 내어도 죄를 짓지 말라(엡 4:26). 성내는 것이 결코 하나님의 의를 이루는 것이 아님을 기억하라(약 1:20). 대신 하나님께 자신을 맡기라(벧전 4:19). 당신을 대신해서 싸우고 당신의 이름을 지키는 하나님을 바라보라. 

그렇다고 이런 태도가 우리를 수동적으로 만드는 건 아니다. 다윗이 골리앗을 향해서 물매돌을 들었을 때, 여호와는 다윗과 함께 싸웠다. 반면 나발과 관련한 구원 이야기는 다윗의 손이 아니라 하나님의 손으로 이루어졌다. 그러나 우리가 믿음으로 행동할 때, 우리는 결코 반응적이거나 경솔하게 행동하지 않고 반대로 의도적이고 사려 깊게 행동하게 된다. 우리의 삶은 언제나 주님의 보살핌 속에서 안전하게 보호받고 있고, 동시에 항상 진정한 아슬란의 강력한 두 발이 우리를 지키고 있다고 믿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