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4일 토요일

 

로마서 1장 21, 25절

하나님을 알되 하나님을 영화롭게도 아니하며 감사하지도 아니하고 오히려 그 생각이 허망하여지며 미련한 마음이 어두워졌나니 …… 이는 그들이 하 나님의 진리를 거짓 것으로 바꾸어 피조물을 조물주보다 더 경배하고 섬김이라.

 

죄란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대하지 않고 그분이 마땅히 받아야 할 영광을 돌리지 않으며, 하나님을 거부하고 무시하며 거스르는 것이다. 인간의 그런 행위를 묘사할 때 성경에서 가장 자주 보여 주는 것이 바로 우상 숭배라는 죄다. 우상 숭배는 예수 그리스도가 아닌 다른 무언가를 더 사랑하는 것이다. 삶의 의미, 행복, 안정과 소망, 자존 감을 충족시키는 데 예수 그리스도가 아닌 다른 무언가를 더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다. 우상 숭배라는 죄를 이해하는 것이 왜 중요한가? 오랜 시간에 걸쳐 우리 삶의 일부에서 우상 숭배라는 죄가 자라나고 나중에 그 죄가 깊어지면, 우상 숭배가 아니어도 곧바로 명확하고 뚜렷하며 쉽게 하나님의 율법을 어기는 모습으로 이끌리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부와 경력을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면, 그것들이 우리에게 우상이 될 수 있다. 그러면 우리는 탈진할 정도로 지나치게 열심히 일할 것이다. 그 우상은 우리를 인정사정없는 사람으로 만들지도 모른다. 사랑하는 마음과 성령의 열매가 자라는 것을 막을 수도 있다. 우리의 인간관계를 얄팍하게 만들거나, 가족 관계를 망가뜨릴 수도 있다. 친구들에게 상처를 줄지도 모른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거짓말, 기만, 간음과 같이 겉으로 드러나는 실제 사례가 나타날 때까지 아주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다. 우상 숭배가 그러한 실제 사례들로 이끌어 가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파악해야 할 중요한 점은 바로 이것이다. 죄는 단순히 악하게 행하는 것이 아니다. 죄는 선한 것을 가장 악한 것으로 바꾸어 놓는다. 우리의 영혼을 엉망으로 만들고, 공동체를 파괴하며, 하나님을 욕되게 하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