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9일 수요일

 

요한계시록 21장 1-4절

 

또 내가 새 하늘과 새 땅을 보니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졌고 바다도 다시 있지 않더라

또 내가 보매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준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

내가 들으니 보좌에서 큰 음성이 나서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리니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하나님은 친히 그들과 함께 계셔서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우리는 하나님을 영원히 즐거워할 것이다. 하나님은 본래 삼위일체이시기 때문에 성부, 성자, 성령이 서로를 영화롭게 하며, 서로를 기뻐하고, 서로를 사모하며, 서로를 사랑하신다. 따라서 하나님 자신 안에는 무한한 기쁨이 있다. 그리고 우리도 이 기쁨을 나누기 위해 창조되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가장 견실한 그리스도인을 포함하여 어느 누구도 완벽하고, 우주적이고, 무한하고, 끝없이 커져 가는 그 기쁨을 경험하지 못했다. 우리는 모두 다른 것들을 예배하고 사모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언젠가 우리는 죄에서 해방되어 그 영광과 기쁨을 알고 경험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을 영원히 즐거워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새 하늘과 새 땅, 즉 새 예루살렘이라는 새로운 성에서 그분을 영원히 즐거워할 것이다. 하지만 완전히 비물질적인 환경에서 이 무한한 기쁨을 경험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우리는 회복된 물리적인 창조 세계에 있을 것이다. 우리는 예수와 같은 부활의 몸을 지니게 될 것이다. 기독교가 말하는 이 부활의 몸은 육체와 영혼, 물질과 영이 완벽한 균형을 이룬다. 다른 어떤 종교도 이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육체를 떠난 영이 되어 정처 없이 떠돌게 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우리는 춤을 출 것이다. 행진할 것이다. 서로를 포옹할 것이다. 우리는 받아들여질 것이다. 하나님 나라에서 먹고 마실 것이다. 이것은 우리의 깊은 열망들이 모두 충족된다는 뜻이다. 우리의 가장 큰 슬픔은 완전히 사라질 것이다.

이보다 더 좋은 것이 있을 수 있는가? 우리는 곧 이곳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그뿐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