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1일 금요일

 

에베소서 5장 1-2절 

1. 그러므로 사랑을 받는 자녀 같이 너희는 하나님을 본받는 자가 되고 

2. 그리스도께서 너희를 사랑하신 것 같이 너희도 사랑 가운데서 행하라 그는 우리를 위하여 자신을 버리사 향기로운 제물과 희생제물로 하나님께 드리셨느니라 

사랑하면 닮는다. 부모와 자녀는 겉모습뿐만 아니라 성품도 닮는다. 하나님의 사랑 받는 자녀는 그분의 사랑을 본받는다. 그 사랑은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목숨을 버리신 사랑, 자신을 향기로운 희생제물로 드리신 사랑이었다. 그 사랑이 우리를 구원했고 하나님의 자녀 되게 하셨다. 

우리는 사랑받는 자녀로서 그리스도의 사랑 가운데 행한다. 그리스도처럼 자기를 희생하여 다른 사람을 사랑하며, 그분을 본받아 용서의 삶을 산다. 

사랑으로 행한다는 말을 바꾸면 ‘빛의 자녀처럼 행한다’라는 말이 된다. 죄의 어둠 속에서 신음하던 우리가 회심한 후에는 생명의 빛 가운데로 들어왔다. 빛의 열매는 모든 착함과 의로움과 진실함이다. 친절과 자비와 용서가 착함이다.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옳게 행하는 것이 의로움이다. 참되고 신실함이 진실함이다. 이것이 주님을 기쁘시게 하는 일이다. 빛의 열매가 드러나면 열매 없는 어둠의 일과 멀어진다. 나아가 적극적으로 어둠을 드러내게 된다. 은밀히 행해지는 부끄러운 일들을 묵인하지 않고 드러냄으로써 죄의 어둠은 물러가고 의의 빛, 생명의 빛이 가득한 세상으로 변화될 수 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