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4일 금요일

 

시편 32편 1-2절

1허물의 사함을 받고 자신의 죄가 가려진 자는 복이 있도다

2마음에 간사함이 없고 여호와께 정죄를 당하지 아니하는 자는 복이 있도다

바울은 로마서 4장에서 시편 32편 1-2절을 인용하여 율법의 행위가 아닌 믿음으로 의롭다 하심을 받는다고 가르쳤다. 그는 그리스도의 의가 죄인에게 전가되면, 죄인의 죄가 그의 죄로 간주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리스도를 의지하는 사람은 모두 하나님 앞에서 의롭다 하심을 받는다. 그분의 의가 우리의 것이 되고, 우리의 죄는 삭제된다. 창조주 하나님은 우리의 행위를 근거로 그런 은혜를 베풀지 않으신다. 행위는 의롭다 하심을 받는 공로가 될 수 없다. 오직 그리스도의 의만이 의롭다 하심을 받는 공로가 될 수 있다. 존 칼빈은 시편 32편 1-2절을 주석하면서 “다윗이 찬양한 죄 사함은 행위의 의를 철저히 무너뜨린다”라고 말했다. 하나님 앞에서 우리의 행위에 근거해 우리의 의를 내세우려고 하면, 용서의 축복을 받을 수 없다. 하나님이 값없이 베푸시는 은혜로만 그분 앞에서 의롭다 하심을 받는다는 사실은 흔들릴 수 없는 확실한 진리이다. 이는 영원한 구원으로 인도하는 문이다. 오직 하나님의 긍휼을 의지하는 사람만이 구원받는다.

우리의 칭의를 위해 값없이 주어지는 하나님의 은혜는 참으로 큰 축복이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이는 단지 한 가지 축복에 지나지 않는다. 우리는 그리스도 안에서 의롭다 하심을 받을 뿐 아니라, 그분의 충실한 복종으로 인해 주어진 온전한 권리와 특권에 동참한다. 죄를 용서받는다는 것은 큰 축복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우리의 죄를 용서하셨을 뿐 아니라, 그리스도의 의를 소유하도록 허락하셨다는 사실을 깨달아야만 믿음이 더욱 풍성해질 수 있다. 그런 믿음은 폭풍우 속에서 우리를 안전하게 지켜주는 닻과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