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9일 수요일

 

창세기 13장 14-15절

14. 롯이 아브람을 떠난 후에 여호와께서 아브람에게 이르시되 너는 눈을 들어 너 있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 그리고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라 

15. 보이는 땅을 내가 너와 네 자손에게 주리니 영원히 이르리라 

아브람은 롯에게 자신을 떠날 것을 말한다. 또한, 롯에게 좋은 땅, 마음에 드는 땅을 먼저 선택할 것을 양보한다. 아브람은 어떻게 자신의 욕심을 내비치지 않고 양보할 수 있었을까? 무엇으로 보나 먼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었음에도 그렇게 하지 않았다. 아브람은 애굽에서 돌아온 이후 하나님과의 언약을 더욱 기억하며 신앙 위주의 삶을 살았다. 반면, 롯은 자신에게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세속적인 기준으로 삶의 터전을 정했다. 아브람은 어느 곳의 땅이 좋냐 나쁘냐의 문제가 중요하지 않았다. 하나님을 향한 순종과 하나님의 축복이 삶의 핵심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아브람은 평안한 마음으로 말할 수 있었다. “네가 먼저 해”

믿음의 단이 높은 자는 제단의 단을 높이 쌓는다. 롯이 아브람을 떠났다. 자칫 잘못하면 안 좋게 헤어질 수 있었을 것을 아브람의 양보로 좋게 헤어졌다. 그 이후 여호와께서 아브람을 찾아오셨다. 하나님은 아브람에게 두 가지를 명령하셨다. 하나는 ‘너의 눈들을 들라’, 다른 하나는 ‘그리고 바라보라’이다. 하나님은 아브람의 자손에게 이 땅을 줄 것과 자손이 티끌과 같이 많을 것이라는 말씀을 하셨다. 하나님은 롯과 헤어진 아브람을 위로하신다. 아브람의 상황은 무엇 하나 좋아진 것이 없었다. 아들처럼 생각하던 롯도 떠나고 아내 사래를 통한 자녀 하나 없었다. 그런데도 아브람은 헤브론 마므레 상수리 수풀에 이르러 제단을 쌓았다. 하나님을 위한 제단. 아브람은 변했다. 애굽에서 자신의 목숨을 위해 아내 사래를 누이라 말하던 아브람이 아니다. 삶의 가치관이 변했기 때문에 아브람의 삶의 주인도 변하였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현실에 의해 가치관이 변한다면, 아무리 성경을 읽고 기도를 하더라도 소용이 없다. 말씀이 우리의 가치관을 장악할 때, 우리의 현실은 우리 앞에 굴복한다. 그것이 믿음의 진정한 힘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