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0일 목요일

 

고린도후서 1장 6절

우리가 환난 당하는 것도 너희가 위로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이요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도 너희가 위로를 받게 하려는 것이니 이 위로가 너희 속에 역사하여 우리가 받는 것 같은 고난을 너희도 견디게 하느니라

 

그 누구나 인생에 고난이 없는 이가 없다. 성경에 등장하는 주요한 주인공들마저도 그 고난 가운데 살지 않은 인물이 한 사람도 없다.

오늘 말씀에 보면 사도 바울이 그가 겪었던 많은 고난들 가운데 어떻게 믿음으로 이겨냈는지를 말해준다. 그는 복음 때문에 누구보다도 극심한 고난을 받은 사람이다. 수많은 죽음의 위협과 감옥살이, 태장과 채찍, 그리고 돌에 맞아 죽을 뻔한 일 등 감히 상상할 수도 없는 엄청난 고난 속에 살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울은 그 고난들 때문에 낙심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것이 ‘위로를 위한 통로’였다고 고백하고 있다. 고난으로 인해 하나님을 의지하게 되었고, 그 안에서 하나님의 위로를 경험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우리도 돌이켜보면, 그 고난이 있었기에 하나님을 의지하여 살아왔다는 사실을 인정하게 된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너희를 위한 우리의 소망이 견고함은 너희가 고난에 참여하는 자가 된 것 같이 위로에도 그러할 줄을 앎이라”라고 고백한다. 그 고난은 나와 같이 고난받는 자들을 위로하시기 위한 하나님의 선물임을 설명한 것이다.

고난을 이겨내는 것은 이성적 깨달음으로 해결되는 영역이 아니라 믿고 맡기는 영역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그 고난가운데서도 믿음에 집중할 수 있는 것이다. 바울이 ‘고난을 당한다.’라고 하지 않고, ‘고난에 동참한다.’라고 말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은혜를 주시기 위해 고난을 주신 것을 믿게 된 것이다.

오늘 하루를 살면서 주님께서 허락하신 고난을 ‘당하는 자’가 아닌 ‘동참하는 자’로 살아가려는 믿음의 결단이 있기를 바란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