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목요일

 

5. 비옥하게 하기

몇몇 고대 문명에서는 토양을 위한 비료로 소금을 사용했다. 또한 조건에 따라 토양이 수분을 유지하고 밭을 갈기 쉽게 만들고 또한 식물을 위한 미네랄을 방출하고 잡초를 죽이고 질병으로부터 작물을 보호하고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서 소금이 필요했다. 이런 사실이 중요한 이유는 예수님께서 자신의 백성을 세상의 소금이라고 구체적으로 설명하셨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살았던 환경이 시골이었기에 농경 문화가 무엇보다 중요했을 것이다. 

제자들은 비료이다. 우리는 조건이 어렵고 삶이 힘든 곳에 있어야 한다. 제자된 우리가 흩어질 때, 토양을 비옥하게 하고, 잡초를 죽이고, 질병으로부터 보호하고, 성장을 촉진한다. 우리는 바로 이런 사명을 위해 보냄을 받았다. 생명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탄생한다. 척박한 땅이 열매를 맺는다. 선지자가 말한 대로 하나님의 백성이 구속될 때, “광야와 메마른 땅이 기뻐하며 사막이 백합화 같이 피어 즐거워한다”(사 35:1).

그러면 예수님께서 우리가 세상의 소금이라고 말씀하셨을 때 그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 그는 하나님께서 우리를 향미료, 보존제, 희생 제물, 파괴자 또는 비료로 사용하실 것이라는 의미일까? 한마디로 그렇다. 소금의 역할이 그중에서 오로지 한 가지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런 사람의 말도 꼭 끝까지 들으라. 그러나 오늘 읽은 이 글을 기억하고 감안하면서 듣기를 바란다.

3월 3일 목요일”에 대한 1개의 생각

  • 소금은 참 예사롭지 않은 물질이네요.
    옛날에 재수없다고 소금을 뿌렸다는 얘기를 들은 적도 있고, 성경을 읽을때 전쟁에서 승리한 후에 소금을 뿌리는 부분에서는 좀 의아하기도 했었어요.
    이렇게 다양하게 사용되는 귀한 소금을 어쩌면 하나님께서는 바다 속에 감추어두셨을까요.
    어느분이 이 글을 쓰셨는지 참 은혜가 되고 감탄이 나옵니다.
    소금으로 이 땅을 살아나가는 것이 생각보다 중요하고 범위가 넓다는 것을 느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