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8일 화요일

 

요한복음 13장 8절

베드로가 이르되 내 발을 절대로 씻지 못하시리이다 예수께서 대답하시되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교회처럼 ‘섬김’이라는 말을 자주 쓰는 곳은 없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리스도인들이 말하는 ‘섬김’이란 뜻은 세상 사람들이 정의하는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그 본질적 차이는, 세상의 ‘섬김’은 ‘내가 양보하고, 내가 배려하는 것’이라 모든 것이 ‘나’로부터 출발하는 것이다. 그래서 ‘내가’ 원하지 않으면, 그 때부터 그 ‘섬김’은 해야 할 이유가 없어진다. 하지만 성경이 말씀하시는 ‘섬김’은 예수님처럼 ‘내 목숨을 다하는 것’이다. 그것도 ‘내가 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이 하실 것’을 신뢰하는 것이다.

오늘 말씀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죽으시기 전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신 장면이다. 베드로의 발을 씻을 차례가 되었을 때, 그는 ‘절대로’라는 말을 사용하여 강력히 거절한다. 그 거절은 당연한 반응이었다. 발을 씻기는 것은 그 집의 가장 낮은 종이 하는 일이었기 때문이다.

그 때 예수님께서 말씀하신다. “내가 너를 씻어 주지 아니하면 네가 나와 상관이 없느니라.” 이 얼마나 두려운 말씀인가? 아무리 화려한 예배를 드리고 다양한 종교적 헌신을 한다 하더라도 주님의 마음으로 섬기지 않으면, 우리는 주님과 아무 상관이 없는 사람이라는 말이다.

예수님의 이 섬김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예수님께서 친히 섬기신 이유는 그들이 불쌍해서가 아니었다. 요한복음 13장  1절에 보면 “세상에 있는 자기 사람들을 사랑하시되 끝까지 사랑하시니라”라는 기록이 있다. 예수님께서는 당신의 사람들을 사랑하셨다. 그저 사랑하셨기에 그렇게 섬기신 것이다.

우리의 ‘섬김’에 늘 한계가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인가?. 진정으로 사랑하지 않기 때문이다. 사랑하면, 온전히 섬길 수 있다. 진정으로 사랑하면, 예수님처럼 목숨을 다해 섬길 수 있다. 우리의 힘만으로는 불가능한 일이지만, 우리 안에서 주님이 행하시면 가능한 일이다.

오늘 하루를 살아가며 진정한 섬김의 시간을 경험하길 바란다. 우리가 가진 사랑은 부족하지만 주님의 사랑을 우리 가운데 부어주셔서 진정한 섬김의 시간을 갖도록 인도해 주실 것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