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 주일

 

우상 숭배에 관한 존 파이퍼 목사님 글 일부를 나눕니다. 

 

우상에게서 멀리하라

자, 다시 넓은 정의로 돌아갑시다. 그것은 다음과 같이 진행되었습니다. 참되시고 살아 계신 하나님을 전심으로 의지하는 대신에 우리가 어떤 축복이나 도움, 인도를 받기 위해 의지하는 모든 것, 그것이 우상입니다. 만약에 우리가 하나님 한 분이 아닌 다른 곳에서 자긍심, 돈, 권력, 성, 가족, 생산성, 또는 다른 어떤 것을 향상시키기 위해 축복을 갈구하고 무엇인가 사랑하고, 의지하며, 또한 신뢰하고 있다면, 우리는 본질적으로 인간 사회 속에서 내내 지속해 온 똑같은 우상숭배를 범하고 있는 것입니다. 

요한일서 5:21의 한 구절을 더 말씀드리겠습니다. 그것은 요한의 편지의 맨 마지막 구절입니다. “자녀들아 너희 자신을 지켜 우상에게서 멀리하라.” 왜 요한은 편지를 그렇게 끝맺습니까? 요한일서 전체를 통틀어 그는 우상을 언급한 적도 없습니다. 아니, 그는 자신의 복음서 전체를 통틀어서도 우상을 말한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이 마지막 문장에 우상이라는 단어가 나옵니다. 이 단어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하나님을 대체하기 위해 사용하는 어떤 것의 조각상을 의미합니다. “우상에게 굴복하지 마십시오. 우상을 멀리하십시오.”

왜 요한은 편지를 이렇게 끝냈을까요? 여기 저의 마무리 제안이 있습니다. 요한일서 2:15-16에서 그는 이렇게 썼습니다.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 누구든지 세상을 사랑하면 아버지의 사랑이 그 안에 있지 아니하니, 이는 세상에 있는 모든 것이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이니 다 아버지께로부터 온 것이 아니요 세상으로부터 온 것이라.”

사도 요한이 “우상으로부터 자신을 지키라”고 말했을 때, 그는 아마도 문자 그대로 어떤 물질적인 이미지를 염두에 두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또한 하나님을 향한 우리의 사랑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이 세상 모든 것까지도 다 우상이라는, 보다 더 일반적이면서도 치명적인 문제까지도 고려했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그러므로 자신을 지켜 우상에서부터 멀리하십시오. 그것은 다름 아니라, 하나님과 그가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를 위하시는 모든 것이야말로 여러분이 사랑하는 그 어떤 것보다 더 사랑할 만하다는 것을 아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